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험 끝나고 놀러간 계곡서 중학생 참변…인솔 강사들 금고형

대전지방법원 전경. 중앙포토

대전지방법원 전경. 중앙포토

학원생을 계곡에 데려간 뒤 감독 소홀로 1명을 물에 빠져 숨지게 한 강사 2명에게 금고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지난 10일 대전지법 형사5단독 박준범 판사는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기소된 A씨 등 학원강사 2명에게 각각 금고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120시간의 사회봉사도 각각 명령했다. 
 
A씨 등은 지난해 여름 기말고사가 끝나고 학원생들을 충남의 한 계곡에 데려갔다가 중학생 1명이 물에 빠져 숨지게 된 사고의 책임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들이 간 계곡 가운데에는 깊이 2m가량의 웅덩이가 있어 '수심이 깊어 위험하므로 물놀이 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라는 경고 표지판이 주변에 설치됐다. 
 
박 판사는 "피고인들의 방심과 구호 조치 미숙 등으로 나이 어린 피해자가 허무하게 희생됐다"며 "다만 학원과 피고인들이 유족과 합의한 점을 양형에 고려했다"고 말했다. 
 
검찰과 피고인 측 모두 항소하지 않아 이 판결은 그대로 확정됐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