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국민에 다 준다던 통신비...'16~34세, 65세 이상' 선별지원

뉴스1

뉴스1

여야가 통신비를 나이에 따라 '선별 지원'하고 중학생도 아동특별돌봄비를 지급하기로 합의했다. 
 
김영진 더불어민주당 원내총괄수석부대표는 22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4차 추가경정예산안 협상과 관련 "통신비 2만원은 연령별로 협의하며 줄이고 국민의힘이 요구하는 안을 받아 합의했다"고 밝혔다. 
 
여야는 통신비 2만원 지급 연령대를 '16~34세 및 65세 이상'으로 정했다. 민주당이 통신비 '전 국민 지원' 방침에서 한발 물러나 독감백신 무료 접종 등에 나머지 재원을 투입하는 절충안을 국민의힘에 제시한 데 따른 것이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통신비 5300억원을 삭감하기로 했다"며 "아동특별돌봄비는 중학생까지 확대하며 15만원을 지급하기로 정리했다"고 설명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