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안함 폭침에 "친환경 어뢰냐, 개그다"라던 조성대, 청문회선

조성대 중앙선거관리위원 후보자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조성대 중앙선거관리위원 후보자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조성대 중앙선거관리위원 후보자에 대한 22일 국회 인사청문회는 조 후보자의 정치적 중립성 논란이 주요 쟁점이 됐다.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은 조 후보자가 과거 자신의 SNS에 남긴 글을 하나씩 거론하며 공세를 폈다. 전 의원은 “(조 후보자가) 천안함 폭침 사건을 두고 ‘초계함만 두 동강 내며 초계함 밑의 파편을 물고기들이 다 뜯어 먹는 그런 친환경 어뢰를 개발했다는 개그 앞에 진실은’이라고 썼다”며 “천안함 폭침, 누가 저질렀느냐”고 물었다. 이에 조 후보자는 “저는 정부 의견을 수용하고 있다”고 답했다.
 
▶전 의원=“정부 의견이라고 하지 말고 누가 저질렀습니까?”
 
▶조 후보자=“정부가 북한 소행이라고 발표하지 않았습니까.”
 
▶전 의원=“북한 소행이죠?”
 
▶조 후보자=“네 수용하고 있습니다.”
 
조 후보자는 “이 글로 인해 장병뿐 아니라, 장병 가족이 많은 분노나 슬픔을 겪었을 텐데 사과할 생각이 있느냐”는 전 의원의 질문엔 “저의 발언이 마음의 상처가 됐다면 유감으로 생각하고 사과드리겠다”고 했다.
 
조성대 중앙선거관리위원 후보자가 22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선서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성대 중앙선거관리위원 후보자가 22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선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 의원은 조 후보자의 여권 편향이 심각한 수준이라며 구체적 사례를 들기도 했다. 전 의원은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때 (조 후보자가) 박원순 시장을 지지하면서 ‘원순씨가 서울시를 들어 올리겠는데요. 다 함께 기뻐하기 직전, 대한민국 국민은 위대합니다. 만세 만세 만만세’라고 썼다”며 “이것은 박원순 지지를 명백히 드러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전 의원은 “조 후보자가 이인영 민주당 의원을 지지하는 모임에 가입했다”며 “민주당 지지를 드러낸 것 아니냐”고 물었다. 조 후보자는 “민주당 지지가 아니라 이 의원에 대한 호감 표시”라고 했다. “지금까지 정치인에게 후원금을 낸 적이 있느냐”는 질문엔 조 후보자는 “딱 한번 있다.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라며 “방송 진행 당시 게스트로 (심 의원을) 섭외했는데 어렵게 섭외돼 와주신 것에 대해서 감사하다고 10만원을 후원했다”고 밝혔다.
 
반면 민주당 의원들은 조 후보자 엄호에 나섰다. 이수진 민주당 의원은 “헌법에 대학교수가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하는 조항이 있느냐”며 반문했다. 조 후보자는 “그런 것은 없는 거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이 의원=“정치적인 표현이나 의사 표현을 하지 못한다면 그것은 진정한 민주주의가 아니라고 생각하는데 어떻습니까?”
 
▶조 후보자=“네, 고견 경청하고 있습니다.”
 
▶이 의원=“다만 앞으로 중앙선관위원이 된다면 공정이라는 것에 대해서 외관의 손상을 받는 것도 굉장히 중요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SNS 활동을 어떻게 하실 건지 말씀해 주시겠습니까?”
 
▶조 후보자=“후보로 추천받은 이후 모든 SNS 활동을 다 중단했습니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