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文 "개천절집회는 반사회적 범죄, 어떤 관용도 기대말라"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개천절과 한글날 대규모 집회를 예고한 단체들을 향해 “어떤 관용도 기대할 수 없을 것"이라며 "부디 자제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의 위기를 초래했던 불법 집회가 또다시 계획되고 있고 방역을 저해하는 가짜뉴스도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다”면서 “공동체의 안녕을 위태롭게 하고 이웃의 삶을 무너뜨리는 반사회적 범죄를 ‘집회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옹호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사회를 또다시 위험에 빠트린다면 어떤 관용도 기대할 수 없을 것”이라며 “정부는 국민을 보호할 책무를 다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여전히 불법 집회 강행을 계획하시는 분들이 있다면 부디 자제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코로나19 재확산의 중대 고비를 온 국민이 힘을 모아 이겨내고 있다”면서 “일일 국내 신규확진자 수가 계속 줄면서 3일 연속으로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이제 조금만 더 힘을 내면 안정화 단계로 접어들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질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여기까지 오는데도 많은 고통이 따랐다”면서 “공들여 쌓은 둑이 무너지지 않도록 방역에 전념했다”고 했다. 이어 “국민들도 많은 희생과 불편을 감수하면서 꿋꿋이 참고 견디며 협조했고 방역 당국과 의료진들도 방역의 최전선을 지키며 헌신했다”며 “모두의 노고에 깊은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하지만 아직 가야 할 길이 많이 남아 있고 어떠한 경우에도 경계를 늦춰선 안 된다”면서 “특히 방역에 힘을 모으고 있는 국민들의 수고를 한순간에 허사로 돌리는 일체의 방역 방해 행위에 대해서는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한 “국민들께서도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며 “코로나 확산의 고비를 겨우 넘기고 있지만 효과 있는 백신과 치료제가 나올 때까지는 장기전이다. 당분간은 코로나와 함께 살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특별 방역 기간으로 설정된 추석 연휴도 얼마 남지 않았다”며 “방역수칙과 함께하는 안전한 명절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4차 추경이 국회에서 처리되길 기대한다”며 “코로나로 힘든 국민들의 어려움을 하루라도 빨리 덜어드릴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어 “정부는 추경이 신속히 집행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왔다”면서 “오늘 국회에서 추경이 통과되면 즉시 집행에 나서 추석 이전에 대부분 지원을 끝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 각 부처는 코로나 감염의 위험에 가장 많이 노출되어 있고 열악한 노동환경에서 저임금과 불안정한 고용형태에 놓여 있는 필수노동자들에 대해 각별히 신경 쓰고 챙겨주시기 바란다”면서 “국민들께서도 가장 취약한 환경에서 공동체를 위해 힘쓰고 있는 분들을 위해 마땅히 존중하며 연대와 배려의 마음을 보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