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터리데이 D-1, 머스크의 반전 주문 "LG 배터리 더 살 것"

‘배터리 데이’를 하루 남겨놓고 있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LG화학 등 기존 배터리 제휴 업체로부터 배터리 구매를 늘릴 것이라고 밝혔다. 
 
머스크 CEO는 21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파나소닉, LG화학 그리고 CATL(가능하면 다른 업체도) 등으로부터 배터리 구매를 줄이지 않고 늘릴 것”이라고 했다. 그는 “제휴 업체들이 최대치로 생산해도 2022년에는 공급 부족이 예상된다”면서 이 때문에 테슬라가 스스로 배터리 생산에 나서야 한다고 설명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트위터를 통해 LG 등으로부터 전기차 배터리를 더 많이 공급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캡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트위터를 통해 LG 등으로부터 전기차 배터리를 더 많이 공급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캡쳐]

머스크는 22일 치러질 배터리 데이 행사에서 공개될 중요한 내용이 전기 트럭 세미와 사이버트럭, 로드스터 등의 장기적 생산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그는 배터리 데이에서 공개될 사항들이 2022년까지는 대량 생산에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런 맥락에서 최소한 2022년까지는 이미 배터리 기술을 갖고 있는 LG화학 등으로부터 배터리를 공급받아야 한다는 것이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EPA=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EPA=연합뉴스

 
한편 테슬라는 미국 서부시간으로 오는 22일 오후 1시30분(한국시간 23일 오전 5시30분) ‘배터리 데이’ 행사를 연다. 전 세계에 온라인 생중계될 이 행사에서 테슬라는 사용 수명을 크게 늘리고 단가는 크게 낮춘 배터리를 공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