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참위 "세월호 CCTV 복원 영상 조작 흔적…특검 요청"

세월호 참사 6주기인 지난 4월 16일 오후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 4.16 재단 관계자 등이 전남 목포시 목포신항만에 인양된 세월호를 바라보고 있다. 중앙포토

세월호 참사 6주기인 지난 4월 16일 오후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 4.16 재단 관계자 등이 전남 목포시 목포신항만에 인양된 세월호를 바라보고 있다. 중앙포토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사참위)는 법원에 제출된 세월호 폐쇄회로(CC)TV 복원 영상이 조작됐다는 증거를 확보했다며 특검을 요청했다.
 
사참위는 22일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월호 CCTV 영상 조작의혹을 조사한 결과 참사 당시 법원에 제출된 CCTV 복원 영상파일이 조작됐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DVR(digital video recorder)은 본체 수거과정 조작에 대한 증거를 추가 확보함에 따라 국회에 특별검사 임명을 요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참위는 “기존 검찰 수사는 DVR 복원데이터에 대한 심도있는 분석을 하지 못해 데이터에서 식별되는 조작 흔적을 발견하지 못했다”면서 “세월호 DVR 수거 과정에서 확인되는 심각한 조작 정황 또한 간과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2016년 세월호특조위는 최장 9시 40분경까지도 CCTV가 정상 작동하고 있었을 가능성을 복수의 진술로 확인했으나, 복원데이터 분석 조사를 완료하지 못한 채 강제 해산됐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사참위는 "광주지방법원 목포지원에 제출된 영상파일을 분석한 결과 1만8353곳에서 주변부와 동일한 내용의 섹터가 식별됐다"면서 "엉뚱한 주변 섹터의 데이터가 복사된 후 덮어쓰기 되는 바람에 해당 섹터의 영상 재생시 에러가 발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덮어쓰기에 사용된 소스 데이터와 에러가 발생하는 데이터 사이의 간격에 임의의 규칙성이 발견되며, 덮어쓰기 된 데이터는 동영상 파일임에도 관련 규격에 부적합한 것으로 누구든 식별이 가능하다"고 했다.
 
한편 사참위는 지난해에도 세월호 CCTV의 DVR이 조작·편집됐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당시 사참위는 "2014년 6월22일 해군이 세월호 선내 안내데스크에서 수거했다고 주장한 DVR과 검찰이 확보한 세월호 DVR이 다른 것으로 의심되는 단서를 발견했다"고 했다. 
 
사참위는 "DVR 수거과정 의혹에 대해 검찰에 수사 요청을 했으나 수사가 전혀 이뤄지지 않다가 지난해 11월 발족한 세월호 특별수사단이 사건을 이첩 받아 수사에 착수했다"고 설명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