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4차 추경 반대...퍼주지 못해 환장한 정부" 독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지난 16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지난 16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4차 추가경정예산안 집행을 앞두고 "퍼주지 못해 환장한 정부같다"고 일침을 놓았다.
 
홍 의원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떤 이유를 들어도 이번 4차 추경을 반대한다”면서 “내용이 문제가 아니라 얼마나 무능한 정권이길래 눈앞에 닥친 환난을 내다보지 못하고 1년에 4차례나 빚을 내어 추경을 하고 있나?”라고 지적했다.
 
그는 “기하급수적으로 불어나는 국가채무는 어떻게 감당하려고 저런 짓을 하고 있는지 참으로 기가 막힌다”라며 “곧 있을 본예산 심의가 무슨 의미가 있나”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두세달마다 추경을 하고 있는 판에 본예산 심의가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는지 의심스럽다”면서 “퍼주지 못해서 환장한 정부 같다. 자기 돈이라면 저렇게 할까?”라고 꼬집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청와대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와 주례회동을 하고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의 신속한 집행을 강조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피해가 집중된 소상공인, 특수고용직·프리랜서 등 고용 취약계층, 육아 가정에 대한 지원금 우선 지급을 주문했다.
 
한편 국회는 22일 본회의를 열고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한 4차 추가경정예산안 처리를 시도한다. 핵심 쟁점인 13세 이상 전 국민 통신비 지급 문제를 놓고 여야가 이견을 좁히지 못해 막판까지 진통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사진 페이스북 캡처]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사진 페이스북 캡처]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