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휘순 11월 결혼…예비신부 "내가 데려가니 걱정 놓으시라"

개그맨 박휘순(43)이 11월 결혼 소식을 알렸다.  
 
개그맨 박휘순. [일간스포츠]

개그맨 박휘순. [일간스포츠]

22일 박휘순은 인스타그램 계정에 예비 신부의 글을 공개했다.  
 
자신을 "휘순 오빠 여자친구"라 소개한 예비신부는 "겉보기와 달리 따뜻하고 배려 깊고 나를 생각해주는 모습에 (박휘순과의) 결혼을 결심하게 됐다"고 결혼 뒷이야기를 밝혔다.  
 
또 "그동안 개그맨 박휘순은 결혼은 언제쯤 할까, 어떤 여자가 데려갈까 궁금하기도 하고 걱정도 되셨을 것"이라며 "내가 데려가니 걱정은 덜어놓으셔도 된다"며 농담을 하기도 했다.  
 
2005년 KBS 20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개그콘서트에서 '육봉달' 캐릭터로 인기를 얻었다.  
 
'미녀는 괴로워' 등 영화에 단역이나 조연으로 출연했다.  
 
박휘순은 지난 13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연애 중이라는 사실을 밝힌 바 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