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성범·권상우 불법도박 의혹 일축…"대응할 가치도 없다"

배우 권상우씨(왼쪽)와 개그맨 강성범씨. [사진 수컴퍼니, 일간스포츠]

배우 권상우씨(왼쪽)와 개그맨 강성범씨. [사진 수컴퍼니, 일간스포츠]

한 유튜버가 개그맨 강성범씨와 배우 권상우씨에 대해 불법 도박 의혹을 제기해 파문이 일고 있다. 강씨와권씨는 의혹을 일축했다. 
 
지난 20일 김씨는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필리핀 카지노에서 강씨를 목격했다는 제보 내용을 공개했다. 필리핀 현지에 거주한다는 제보자는 ""강성범의 필리핀 마닐라 원정 도박을 너무 많이 목격했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제보자 역시 강씨가 한 필리핀 카지노에서 열린 행사에서 사회를 보는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을 공개하며 강씨의 '도박설'을 주장했다. 이에 김씨는김씨는 "강성범은 필리핀 카지노 VIP"라며 "(카지노 측과) 얼마나 안면이 있으면 이렇게 사회를 보겠나"고 의혹을 제기했다.
 
김씨는 이날 권씨에 대해서도 "2005년 신정환이 서울의 한 카지노에서 검거됐을 때 권상우도 현장에 있었다"며 "경찰이 훨씬 더 유명한 권상우를 잡아가야 하는데 신정환을 잡아갔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강씨 측과 권씨 측은 모두 의혹을 부인했다. 강씨는 이날 오후 주진우씨가 진행하는 TBS 라디오에 출연해 "제가 (필리핀) 카지노 가서 원정 도박을 했다고 하는데 저는 필리핀을 굉장히 자주 갔다"며 "(한인들이) 행사도 많이 잡아주셨다. 체육대회, 축구대회, 한인회 망년회, 크리스마스 행사를 하러 많이 갔다"고 말했다.
 
권씨의 소속사 수컴퍼니도 "권상우의 과거 도박 의혹설은 사실무근"이라는 공식 입장을 내고 "향후 대응할 생각도 없다. 그건 그분 좋은 일만 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