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한국 사위' 美주지사가 사간 코로나키트 사용중지 논란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오른쪽)가 아내인 유미 호건 여사와 공항에서 한국 진단키트를 맞이하고 있다. 사진 래리 호건 주지사 트위터 캡처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오른쪽)가 아내인 유미 호건 여사와 공항에서 한국 진단키트를 맞이하고 있다. 사진 래리 호건 주지사 트위터 캡처

한국 기업이 미국에 수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키트의 신뢰성에 문제가 발생했다는 미국 현지 보도가 나와 보건당국이 사실 확인에 나섰다. 하지만 해당 진단 키트를 수출한 회사는 “최근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우수 평가를 받았을 뿐더러 미국에서 소명 요구를 받은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미국 볼티모어선 "가짜 양성 속출" 보도
보건 당국, 외교부와 함께 사실 확인 나서
진단키트사 "미국서 자료요구 받은 적 없다"

 
미국 메릴랜드주 일간지인 '볼티모어 선'은 지난 18일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가 지난 4월 한국에서 산 수십만 건의 코로나바이러스 검사 키트에서 신뢰성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나 미국 전역의 요양원에 가짜 양성이 속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래리 호건 주지사는 한국계인 유미 호건(한국명 김유미) 여사와 결혼해 ‘한국 사위’로 알려져 있다. 지난 4월 50만회 분량의 코로나19 진단키트를 공수해 갔다. 이 진단키트는 미국 식품의약국(FDA) 등이 승인했고, 이후 메릴랜드 주립대학 연구소와 각지의 진단센터에서 사용해왔다. 
미국 메릴랜드주 관계자들이 지난 4월 18일(현지시간) 대한항공 여객기 편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진단키트 구매분을 전달받고 있다. 사진은 4월21일 래리 호건 미 메릴랜드 주지사 트위터 캡처. 연합뉴스

미국 메릴랜드주 관계자들이 지난 4월 18일(현지시간) 대한항공 여객기 편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진단키트 구매분을 전달받고 있다. 사진은 4월21일 래리 호건 미 메릴랜드 주지사 트위터 캡처. 연합뉴스

 
볼티모어 선은 메릴랜드 보건시설협회 조셉 드마토스 회장의 주장을 인용해 “지난주에 우리는 메릴랜드의 소수의 요양원이 메릴랜드 대학 연구소로 보내진 샘플에서 수십 개의 거짓 양성 검사가 나왔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보도했다. 조셉 드마토스는 “해당 시설들은 지난 5월 29일부터 매주 검사를 했고 특히 대다수가 증상이 없었기 때문에 한 시설에서 30명 이상이 양성이 나온 것은 드문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 진단키트 관련 실험을 진행한 메릴랜드 주립대학의 대변인 케빈 P. 켈리는 볼티모어 선에 “우리는 더는 그 진단 키트를 사용하지 않는다”며 “아직 조사 중이라 더는 언급할 수 없다”고 밝혔다고 한다. 메릴랜드 주립대학은 지난 2~8일 양성 반응이 나온 검사실을 조사하고 있고, 실험실 장비나 운영에서 문제를 발견하진 못했다. 다만 바이러스 부하, 검사자의 연령, 테스트 과정 등이 검사 결과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미국 메릴랜드 주 일간지 인 ’볼티모어 선“은 지난 18일 기사를 통해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가 지난 4월 한국에서 구입한 수십만 건의 코로나바이러스 검사에서 신뢰성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나 미국 전역의 요양원에 허위 양성 결과가 속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온라인 캡처

미국 메릴랜드 주 일간지 인 ’볼티모어 선“은 지난 18일 기사를 통해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가 지난 4월 한국에서 구입한 수십만 건의 코로나바이러스 검사에서 신뢰성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나 미국 전역의 요양원에 허위 양성 결과가 속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온라인 캡처

 
한국도 진상 파악에 나섰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1일 중앙일보 통화에서 “외교부와 함께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 관계자는 “해당 제품은 수출용이어서 국내에서 사용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진단 키트를 만든 랩지노믹스 관계자는 “외신 내용이 맞다면 메릴랜드주에서 자료나 소명을 요구해야 하는데 아직 그런 걸 받은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기사 내용 중 검사 과정에서 오염이 있었는지도 살펴보고 있는 것 같은데 정식으로 문제제기 받은 적이 없기 때문에 아직 대응하지 않고 있다”며 “지난주에 미국 식품의약처(FDA)에서 진행한 진단키트 성능 평가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우리 제품에 문제가 있다고 파악하진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 식품의약처(FDA)가 2~8월 긴급사용승인(EUA)을 받은 코로나19 진단키트 154개를 평가한 결과, 랩지노믹스가 4위를 기록했다. FDA는 각 기업이 자체적으로 실험해 제출한 진단키트의 제품 성능을 정확하게 비교하기 위해 직접 제작한 표준물질과 표준 시험법을 회사에 전달하고, 코로나19 감염자와 비감염자 표본으로 블라인드 테스트를 진행했고, 지난 17일 결과를 공개했다.  
 
이태윤 기자 lee.tae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