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秋 딸 식당 단골이라 법무부 홍보대사? 줄리안 "어이가 없다"

벨기에 출신 방송인 줄리안 퀸타르트. 중앙포토

벨기에 출신 방송인 줄리안 퀸타르트. 중앙포토

벨기에 출신 방송인 줄리안 퀸타르트가 21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딸이 운영하는 식당의 단골이라 법무부 홍보대사로 위촉됐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어이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한 언론은 지난 2015년 추 장관 딸 서모씨의 서울 이태원 식당을 ‘단골집’으로 소개한 줄리안이 올해 5월 법무부 홍보위원으로 위촉됐다며 “소셜미디어에서는 ‘추 장관이 딸의 식당을 단골이라고 방송 프로그램에서 소개한 연예인을 홍보대사로 위촉한 것 아니냐’는 말이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후 법무부는 줄리안이 법무부 홍보대사가 아닌 사회통합프로그램(KIIP) 멘토단의 일원으로 활동했다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이름이 직접 거론된 줄리안도 소셜미디어를 통해 해명에 나섰다. 자신이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 때부터 멘토단으로 활동해왔다고 밝히면서다. 줄리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어이가 없어서 대응을 해야하나 고민했는데 결론부터 말하자면 법무부 홍보대사를 한 사실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2019년 박상기 당시 장관 때부터 사회통합프로그램 시범 멘토단 10명 중 한 명으로 활동했다”며 “저뿐만 아니라 유명 외국 방송인 몇몇과 일반 외국인도 함께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벨기에 출신 방송인 줄리안 퀸타르트가 21일 소셜미디어에 올린 글에서 "법무부 홍보대사를 한 사실이 없다"며 "사회통합프로그램 멘토단은 박상기 법무부 장관 때부터 이미 활동하고 있었다"고 해명했다. 이와 함께 2019년 2월 자신이 멘토단으로 활동한 당시의 모습이 담긴 영상 캡처를 올렸다.

벨기에 출신 방송인 줄리안 퀸타르트가 21일 소셜미디어에 올린 글에서 "법무부 홍보대사를 한 사실이 없다"며 "사회통합프로그램 멘토단은 박상기 법무부 장관 때부터 이미 활동하고 있었다"고 해명했다. 이와 함께 2019년 2월 자신이 멘토단으로 활동한 당시의 모습이 담긴 영상 캡처를 올렸다.

이어 “멘토단 시범이 잘 돼서 추 장관 (취임) 전부터 공식 멘토단을 만들자는 이야기가 나왔다. 진행이 늦어져 추 장관 (취임 이후) 출범하게 됐다”면서 자신은 멘토단으로 활동한 35명 중 한 명일뿐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그 35명과 함께 위촉되면서 추 장관을 처음 만났고, 그날 한 번 밖에 뵌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또 “이 멘토단은 한국에서 영주권을 받기 위한 필수 코스인 사회통합프로그램 교육을 듣는 학생들에게 강의한다”며 “이 과정을 이수한 사람을 대상으로 공개모집을 해 멘토단에 선정된다. 나도 이 프로그램을 이수했다”고 말했다. 멘토로 선정되는 배경에 어떤 특혜도 없었다는 설명이다.
 
줄리안은 자신이 추 장관 딸 식당의 ‘단골’이라고 소개된 데 대해서도 “집 밑에 미트볼 가게가 생겨서 너무 반갑고 먹어보니까 맛있어서 자주 갔다”며 “만나도 안부만 물을 뿐 개인적인 연락처도 없다. 가게 사장님인 것 외에는 아는 게 없었고, (추 장관 딸이라는 것도) 오늘 아침 알게 됐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