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맑고 푸른 대한민국 공기업시리즈 ⑦ 환경] 대기오염물질 감축 로드맵 재수립, 미세먼지 없는 건강한 사회 만든다

한국중부발전은 지난 5월 26일 유튜브를 통해 감염병 확산 방지 비대면 공감토크쇼 ‘공통점 ; 유튜브 Live’를 방송했다. [사진 한국중부발전]

한국중부발전은 지난 5월 26일 유튜브를 통해 감염병 확산 방지 비대면 공감토크쇼 ‘공통점 ; 유튜브 Live’를 방송했다. [사진 한국중부발전]

한국중부발전이 국민 건강을 지키기 위한 미세먼지 감축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역사회와 긴밀하게 협력해 발전소의 오염물질 방출량을 획기적으로 저감하는 동시에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한국중부발전
5600억 들여 최신 환경설비 개선
석탄발전소 오염물질 배출 68%↓

한국중부발전은 미세먼지를 포함한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저감하기 위해 최신 환경설비 설치 및 개선에 지난해까지 약 5600여억원을 투자했다. 그 결실로 석탄발전소의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이 2015년 대비 68%에 상당하는 약 2만4000t 줄었다.
 
지난해 기준 저유황탄 비중을 85%까지 확대하고, 보령 7호기 및 신보령 1호기 탈황설비 용량을 늘리는 등의 성능 보강 노력이 주효했다. 특히 보령 3호기는 세계 최고 수준의 설비를 도입해 황산화물 5ppm, 질소산화물 7ppm, 먼지 2mg/Sm등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최고 수준의 저감 성능을 입증했다.
 
한국중부발전은 저탄장 비산먼지 발생을 차단하기 위해 오는 2024년까지 약 2600억원을 투자해 모든 저탄장의 옥내화를 추진한다. 유연탄 수송 선박에서 하역할 때 필요한 전력도 발전소 생산 전력으로 대체함으로써 하역 과정의 선박 대기오염물질도 약 98% 감축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 하반기까지 육상전력공급장치를 구축한다.
 
또한 기존 석탄발전소의 대기오염물질 감축 로드맵을 보완해 석탄, LNG 및 유류 발전을 모두 포함하는 대기오염물질 감축 로드맵을 재수립했다. 지난해 말 발표된 정부의 미세먼지 종합대책 및 석탄발전의 LNG 대체 건설 등을 반영해 석탄발전의 환경설비 성능 개선 및 보강 계획을 보완했다. 재수립된 대기오염물질 감축 로드맵에 따르면 석탄, LNG 및 유류 발전 등 한국중부발전이 운영 및 건설 중인 모든 발전기에 대해 2025년까지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2015년 대비 82% 감축한다. 또 2025년까지 추가적으로 약 8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한국중부발전은 발전소뿐만 아니라 대기오염물질 저감 노력을 지역사회 전반에 확산하는 데도 정성을 쏟고 있다. 충남 지역 중소기업의 사용 연료를 벙커C유에서 LNG(액화천연가스) 등 청정연료로 전환하는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중소기업은 필요한 자금을 한국중부발전에서 투자받고, 한국중부발전은 연료전환 사업으로 발생된 온실가스 배출권으로 투자금을 회수하는 프로그램이다. 내년까지 약 30개 기업에 총 100억원을 투자해 대기오염물질 2000t을 감축한다는 목표다. 이미 지난 6월까지 12개 지역 중소기업이 청정연료로 전환을 완료했다.
 
지역사회의 소외계층 지원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어린이·노인 등 미세먼지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마스크 2만4000개 및 공기청정기 202대를 지원했다. 장애인, 아동 및 노인복지 시설에 방진망 388개도 설치했다. 지역사회의 노후 경유차 폐지, 전기자동차 보급, 통학차량 LPG 전환 등 280여 대의 친환경자동차 전환 사업도 뒷받침하는 한편 발전소 주변 지역 도로의 비산먼지 방지를 위한 진공청소차를 운영하고 있다.
 
한국중부발전은 KOMIPO 기후환경포럼, 찾아가는 설명회, 자유토론 토크쇼 등 다양한 소통채널을 운영해 시민단체·전문가·지역주민의 의견을 청취하고 회사의 환경정책에 반영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대면 소통 활동을 유튜브 방송 등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하고 있다.
 
또 대기환경정보 공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해 국민에게 대기환경정보를 공개하고 있다. 발전소 주변 지역 대기질 측정소를 기존 9개소에서 17개소로 증설, 실시간으로 발전소 주변 지역의 농도를 확인하고 고농도 지역에 진공청소차를 확대 운영하는 데 활용한다. 한국중부발전은 앞으로도 미세먼지 감축을 위해 전 임직원의 역량을 결집해 미세먼지 걱정 없는 건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