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 “북한·이란 장거리 미사일 협력 재개했다”

이란이 북한과 장거리 ‘미사일 협력’을 재개한 것으로 미국 정부가 파악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미국 정부 고위 당국자를 인용해 “이란이 핵무기로 무장한 북한과 장거리 미사일 사업에 대한 협력을 재개했으며, 여기에는 중요 부품 이전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이란과 북한의 미사일 협력이 사실일 경우 북한은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어떠한 형태의 기술 협력도 금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 등을 위반했을 가능성이 크다. 북한과 이란의 미사일 협력은 미국 정부의 대북 협상 태도를 더욱 완고하게 만들 전망이다. 북핵 문제가 국제사회 확산 문제로도 번지기 때문이다.
 

관련 기관 20곳 제재 곧 행정명령
NBC “북한, 미국서 2000억 돈세탁”

익명을 요구한 이 당국자는 또 이란이 연말까지 핵무기 제조에 충분한 핵분열 물질을 보유할 것으로 예측했다. 다만 이란 핵물질 보유나 이란과 북한의 미사일 협력을 뒷받침할 구체적인 증거는 제시하지 않았다. 통신은 이와 관련 미국 정부가 21일 행정명령을 통해 이란의 핵과 미사일, 재래식 무기 프로그램에 관련된 인사와 기관 20곳에 대한 제재를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은 다자간 수출통제 목록에 등재된 장비나 기술을 북한이나 이란과 거래하는 기업과 개인에 대해 자체적으로 제재를 가할 법적 근거를 갖고 있다.
 
한편 북한이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가 강화되던 2008~2017년 미국의 대형은행을 거쳐 돈세탁을 했다고 미국 매체들이 보도했다. 미국 NBC와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ICIJ), 인터넷 매체 버즈피드, 전 세계 400명 이상의 언론인들이 함께 미국 재무부 산하 금융범죄단속네트워크(FinCEN) 등에서 입수한 문건을 분석한 결과다. 문건에 따르면 미국의 JP모건체이스은행은 2011~2013년 북한과 연관된 11개의 기업 및 개인이 이득을 얻은 8920만 달러(약 1035억원)의 거래를 재무부에 신고했다. JP모건은 해당 거래 관련 기업을 상대로 대북 송금 의심 활동에 관한 경고 조치를 취했다.
 
뉴욕멜론은행도 2015년 보고서에서 북한 관련 불법 송금 규모가 8560만 달러(약 995억원)에 이른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중국 단둥훙샹실업발전의 마샤오훙(馬曉紅) 대표는 위장기업들을 만든 뒤 미국, 중국, 캄보디아, 싱가포르 등을 거쳐 북한에 수천만 달러를 송금했다. 뉴욕멜론은행 등 미국 대형은행은 관련 거래를 승인했다. NBC는 이를 토대로 미국 은행을 통해 승인된 돈세탁 규모가 수년간 1억7480만 달러(약 2032억원)를 넘는다고 전했다.  
 
워싱턴=박현영 특파원, 김다영 기자 hypar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