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UN서 "코로나 위기 순간, 韓 '모두를 위한 자유' 택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5개 중견국(멕시코, 인도네시아, 한국, 터키, 오스트레일리아) 협의체인 믹타(MIKTA) 의장국 자격으로 유엔 75주년 기념 고위급회의 대표연설을 영상으로 전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5개 중견국(멕시코, 인도네시아, 한국, 터키, 오스트레일리아) 협의체인 믹타(MIKTA) 의장국 자격으로 유엔 75주년 기념 고위급회의 대표연설을 영상으로 전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유엔(UN) 75주년 기념 고위급 회의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확산은 한국에게도 매우 힘든 도전”이었다며 “그러나 위기의 순간 한국 국민은 ‘모두를 위한 자유’의 길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는 미국 뉴욕 유엔총회장에서 비대면 방식으로 열렸다. 문 대통령은 영상으로 연설을 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모든 상황을 투명하게 공개했고, 국민은 ‘이웃’의 안전이 곧 ‘나’의 안전이라는 생각으로 자발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하며,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했다”며 한국 상황을 전했다. 또 “지역과 국경을 봉쇄하지 않고 방역물품을 나누며, ‘이웃’의 범위를 ‘국경’ 너머로까지 넓힘으로써 방역과 경제를 함께 지킬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한국의 이야기’는 결국 유엔이 이뤄온 자유와 민주주의, 다자주의와 인도주의라는 인류 보편의 가치를 위기 앞에서 어떻게 실천했느냐의 이야기”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연대와 협력은 바이러스가 갖지 못한 인류만의 힘”이라며 그 실천을 위해 세 가지를 제안했다. 첫째로 “백신ㆍ치료제의 공평한 접근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했고, 둘째로 “다자주의 국제질서를 회복해야 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린 회복’을 이뤄야 한다”며 “기후위기 해결과 동시에 일자리를 창출하고 포용성을 높이는 ‘글로벌 그린뉴딜 연대’에 많은 국가가 함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믹타(MIKTA) 의장국 정상 자격으로 연설을 했다. 믹타는 2013년 출범한 국가협의체로, 멕시코·인도네시아·한국·터키·호주가 참여한다. 한국은 지난 2월부터 의장국을 맡았다. 믹타 출범 이후 의장국 정상이 국제 무대에서 대표로 발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회의에선 말라위가 최빈개도국(LDCs)을 대표해서, 아제르바이잔이 비동맹운동국(NAM)을 대표해서 연설했다.
 
문 대통령은 “믹타 5개국은 유엔이 일궈온 다자주의 국제질서를 토대로 발전해온 범지역적 국가들로 유엔을 변함없이 지지해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극복의 답이 ‘단결, 연대와 협력’이라는 데 뜻을 같이했다. 범지역적이고 혁신적인 파트너십으로, 선진국과 개도국 간 그리고 지역 간 가교역할을 하며 다자협력 증진에 힘쓰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유엔 출범 75주년을 맞아 유엔의 창설 의의와 업적 등을 되새기기 위해 열렸다. 구호는 ‘우리가 원하는 미래, 우리가 필요한 유엔: 다자주의를 향한 우리 공동의 약속 재확인’이다. 회의는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현지시간) 12시간 동안 열렸다. 유엔 소재지국 미국과 회원국, 옵서버(의결권은 없는 참여국) 등 180여개 국가 인사가 각각 3~5분씩 영상을 통해 연설했다. 각국 연설에 앞서 ‘유엔 75주년 기념 선언문’이 채택됐다. 선언문엔 포용적 개발, 환경보호, 평화증진 및 분쟁 예방 등 12개 주제별 미래 구상이 담겼다.
 
문 대통령은 22일(한국시간 23일)엔 화상회의 방식으로 개최되는 제75회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한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