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독감 백신 무료접종 전격 중단…"안전성 검사후 재개 예정"

독감 예방접종 안내문. 뉴스1

독감 예방접종 안내문. 뉴스1

질병관리청은 21일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유통과정에서 문제점을 발견해 무료 접종 일정을 일시 중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질병청은 이날 오후 11시쯤 보도자료를 내고 “독감 백신 무료 접종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질병청은 이어 “백신 유통과정의 문제로 안전한 예방접종을 위해 접종 일정을 우선 변경한다”면서 “기존 (접종) 일정을 일시 중단하고 백신 물량 확보 상황을 보고 순차로 재개한다”고 설명했다.
 
유통과정상 문제점이 발견된 백신은 22일부터 인플루엔자 국가예방접종을 시작하려고 준비한 13~18세 어린이 대상의 물량이다.  
 
앞서 질병청은 지난 8일부터 독감 백신을 2회 접종해야 하는 생후 6개월∼만 9세 미만 아동을 대상으로 무료 접종을 실시해왔다.  
 
질병청은 “2차례 접종 대상인 어린이들을 위해 공급된 백신은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질병청은 품질 검증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해당 물량뿐 아니라 임신부 등 전체 대상자에 대한 예방접종을 일시 중단한다고 설명했다. 질병청은 관련 업체의 인플루엔자 백신 공급을 즉시 중단하고 이미 공급된 백신에 대해서는 품질이 검증된 경우 순차적으로 공급하기로 했다. 식약처서 안전성 여부 검사 후 접종을 재개할 예정이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2일부터 시작되는 임신부 및 만 18세 미만 소아·청소년과 기존 2회 접종 대상자에 대한 예방접종이 모두 중단됨에 따라 참여 의료기관 및 대상자에게 혼란이 야기되지 않도록 안내하고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증상이 비슷한 두 개의 감염병이 유행하는 트윈데믹(twindemic) 차단을 위해 독감 예방접종 대상을 확대해왔다.  
 
올해 독감 백신 무료 접종 대상자는 총 1900만 명으로 전체 인구의 37%에 해당하는 규모다. 현재 정부가 확보한 독감 백신은 약 2950만 명분으로 전 국민의 57% 정도에 해당된다. 무료 접종 대상을 뺀 1050만 명분은 민간 의료기관을 통해 유료 접종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