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길원옥 할머니 가족 "수년전부터 치매증상···정의연이 숨겼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길원옥 할머니가 수년 전부터 치매 증상을 보였지만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측이 이 사실을 가족에게 알리지 않고 숨겨왔다는 주장이 나왔다. 
 
앞서 정의연 전 이사장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길 할머니가 치매를 앓는 것을 알면서도 그간 할머니에게 정부 보조금과 성금 등을 기부하도록 유도했다는 검찰의 기소 내용(준사기 혐의)으로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 정의연과 윤 의원 측은 길 할머니의 기부는 본인의 의사가 반영된 것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관련기사

이 가운데 길 할머니의 가족은 그동안 정의연 측으로부터 할머니의 건강 상태와 관련한 어떤 이야기도 듣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길 할머니가 2010년 파킨슨병 판정을 받고, 2015년부터는 치매 증상으로 신경약도 복용해왔지만 건강에 이상이 있다는 사실을 가족은 전혀 알지 못했다는 것이다.
 
길 할머니의 며느리 조모씨는 최근 할머니가 다니던 병원으로부터 의무기록지를 받아 확인한 뒤에서야 이 사실을 알게 됐다고 주장했다. 
 
조씨에 따르면 길 할머니는 2017년 치매척도(CDR) 검사에서는 중등도 치매(5점 만점에 2점) 진단을 받았다. 정의연이 여성가족부에 제출한 보고서에서도 ‘치매약의 단계를 올렸다’(2017년), ‘2월 들어 잊어버리는 횟수가 많아지고 잘 걷지를 못함’(2018년) 등 길 할머니의 건강 이상을 나타내는 내용이 확인됐다고 조씨는 설명했다. 조씨는 “어머니가 그동안 가족들에게 기부와 관련한 이야기를 한 적도 없다”라고도 했다.
 
이런 주장에 정의연 측은 “2017년 11월 할머니가 5000만원을 정의연에 기부했을 당시와 그 이후로도 오랫동안 할머니는 자신의 판단력으로 기부를 결정했다”고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정의연 관계자는 21일 서울신문에 “이는 할머니를 오랫동안 보살펴 온 요앙보호사들의 증언, 할머니가 2017년 독일에 가서 현지 언론과 인터뷰를 한 사실, 2018년 일본에서 조선학교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하겠다고 스스로 말씀하신 사실 등에서 확인이 가능하다”며 “재판 과정에서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