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상] 강릉 전신주 들이받은 아우디…대학동기 5인의 비극

탑승자 5명 중 2명 숨지고 3명 다쳐 

21일 오전 2시35분쯤 강원 강릉시 교동 한 도로. 경포해수욕장 방향으로 향하던 아우디 승용차가 전신주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운전자 A씨(31)와 뒷좌석 가운데에 타고 있던 탑승자 1명 등 2명이 숨졌다.
 

경찰 음주운전 및 과속 여부 확인 중

 조수석과 뒷좌석에 타고 있던 3명도 중경상을 입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 당시 부상을 당한 3명은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사고가 발생한 도로는 제한 속도가 50㎞이고 왼쪽으로 굽은 길이다. 사고 당시 아우디 차량은 인도를 넘어 전신주를 정면으로 들이받았다.
 
 경찰은 음주운전 또는 과속 가능성 등을 배제하지 않고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사고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를 확인하기 위해 숨진 A씨 등 3명의 혈액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 분석을 의뢰했다. 나머지 2명은 음주측정기를 통해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했는데 면허취소 수준(0.08% 이상)이었다. 또 차량에 설치돼 있던 블랙박스를 국과수에 보내 사고 당시 차량의 속도를 확인할 방침이다.
 
21일 오전 2시35분쯤 강원 강릉시 교동 한 도로에서 경포해수욕장 방면으로 향하던 아우디 승용차가 전신주를 들이받아 운전자 등 2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 [사진 강릉시 제공 영상 캡처]

21일 오전 2시35분쯤 강원 강릉시 교동 한 도로에서 경포해수욕장 방면으로 향하던 아우디 승용차가 전신주를 들이받아 운전자 등 2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 [사진 강릉시 제공 영상 캡처]

 경찰 관계자는 “운전자는 술을 마시지 않았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음주운전 여부를 정확하게 확인하기 위해 채혈 후 국과수에 분석을 의뢰했다”며 “운전석 안전벨트가 구조과정에서 잘린 것으로 볼 때 A씨는 운전 당시 안전벨트를 착용하고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차량 탑승자들은 서울 소재 한 대학동기 사이로 강릉에 있는 A씨를 만나기 위해 전날 강릉을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는 숙소로 돌아가는 길에 발생했다고 경찰 관계자는 설명했다.
  
강릉=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