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박지원 "국정원, 법률로 국내정치 관여 절대 못 하게 할 것"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에서 참석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박지원 국정원장, 추미애 법무부장관, 진영 행안부장관. 청와대사진기자단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에서 참석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박지원 국정원장, 추미애 법무부장관, 진영 행안부장관. 청와대사진기자단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은 21일  "국정원이 앞으로 어떤 경우에도 국내정치에 절대로 관여하지 못하도록 법률로 명확히 하겠다"며 법 개정 신속추진 의사를 명확히 했다.
 
박 원장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열린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개혁 전략회의 언론브리핑에서 "국정원이 법과 제도에 의한 개혁을 완성하기 위해 정치개입 금지와 대공수사권 이관을 골자로 하는 '국정원법' 개정안이 빠른 시일 내에 국회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것"며 "대공수사권을 차질 없이 이관하고, 안보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안보침해 관련 업무체계를 재편하겠다"고 밝혔다.
 
이밖에도"인공지능(AI)·인공위성 등 과학정보 역량을 획기적으로 강화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최근 과학정보본부장을 3차장으로 승격했고 조직을 개편했다"고 했다. 
 
기존 국정원은 1차장이 해외파트, 2차장이 대북파트를 맡아왔지만, 박 원장 취임 이후 대북과 해외정보 수집 기능을 1차장이 모두 담당하고 2차장은 방첩, 과학정보본부를 3차장 산하로 승격하는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이밖에도 박 원장은 "앞으로 여성·청년·장애인의 역량을 적극 활용하겠다"면서 "최근 최초의 여성 차장 발탁에 이어 여성 간부를 확대하고, 올해 말을 목표로 장애인 채용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