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하늘-윤상현-이도현, 찐 감동+웃음 예고한 '18 어게인'[종합]

배우 이도현, 김유리, 윤상현이 21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JTBC 새 월화극 '18 어게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18 어게인’(감독 하병훈)은 이혼 직전에 18년 전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야기로 웃음과 감동을 주는 힐링 드라마. 김하늘, 윤상현, 이도현, 김유리, 위하준, 이기우 등이 열연한다. 21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사진=JT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09.21/

배우 이도현, 김유리, 윤상현이 21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JTBC 새 월화극 '18 어게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18 어게인’(감독 하병훈)은 이혼 직전에 18년 전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야기로 웃음과 감동을 주는 힐링 드라마. 김하늘, 윤상현, 이도현, 김유리, 위하준, 이기우 등이 열연한다. 21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사진=JT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09.21/

 
안방극장에 유쾌한 웃음과 감동을 선사할 신작이 찾아온다.  
 
'18 어게인'은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부부의 세계' '모범형사'를 잇는 JTBC 하반기 기대작이다. 배우들의 호연과 감각적인 연출, 짜임새 있는 극본으로 또 하나의 웰메이드 드라마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21일 오후 JTBC 새 월화극 '18 어게인'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배우 김하늘, 윤상현, 이도현, 김유리, 위하준, 하병훈 감독이 참석했다.  
 
'18 어게인'은 영화 '17 어게인'을 원작으로 한다. 이혼 직전에 18년 전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야기를 그린다. 김하늘, 윤상현, 이도현의 로맨스가 하병훈 감독의 전작 '고백부부'의 공감지수를 한층 업그레이드시킬 예정이다.  
 
하병훈 감독이 21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JTBC 새 월화극 '18 어게인’ 제작발표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18 어게인’(감독 하병훈)은 이혼 직전에 18년 전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야기로 웃음과 감동을 주는 힐링 드라마. 김하늘, 윤상현, 이도현, 김유리, 위하준, 이기우 등이 열연한다. 21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사진=JT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09.21/

하병훈 감독이 21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JTBC 새 월화극 '18 어게인’ 제작발표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18 어게인’(감독 하병훈)은 이혼 직전에 18년 전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야기로 웃음과 감동을 주는 힐링 드라마. 김하늘, 윤상현, 이도현, 김유리, 위하준, 이기우 등이 열연한다. 21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사진=JT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09.21/

하병훈 감독은 "'고백부부'는 과거의 이야기라면 '18 어게인'은 현재와 미래의 이야기다. 첫 기획 의도를 한 줄로 표현하자면 원수 같은 남편이 설렘 가득하게 했던 리즈시절로 돌아간다면 어떨까 하는 아내의 시점으로 풀어나가는 이야기다. 공감을 많이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원작과의 차별점과 관련, "작품을 기획하다가 10년 전에 봤던 '17 어게인'을 다시 봤다. 그때와 달리 뭔가 짠했다. 이들의 이야기로 하여금 육아를 하고 있는 부모들, 우리를 키운 부모님 세대들에게 공감과 위로가 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원작은 아내 역할의 비중이 크지 않다. 원작에 없던 아내의 이야기, 설렘 가득한 멜로, 꿈에 대한 이야기들이 계속 펼쳐진다"고 설명했다.  
 
JTBC 이적 후 첫 작품이라 부담감이 상당했다. 하병훈 감독은 "살면서 이렇게 부담을 느낀 건 처음이다"라고 토로해 웃음을 안겼다. "오랫동안 준비했고 편집까지 오랜 시간 공 들였다. 부담감이 확신이 될 수 있게끔 노력으로 이겨보자는 마음이다. 시간이 지나면서 부담보다는 즐거움과 설렘이 더 커졌다"고 자신감을 표했다.    
 
배우 이도현, 김하늘, 김유리, 윤상현, 위하준이 21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JTBC 새 월화극 '18 어게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18 어게인’(감독 하병훈)은 이혼 직전에 18년 전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야기로 웃음과 감동을 주는 힐링 드라마. 김하늘, 윤상현, 이도현, 김유리, 위하준, 이기우 등이 열연한다. 21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사진=JT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09.21/

배우 이도현, 김하늘, 김유리, 윤상현, 위하준이 21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JTBC 새 월화극 '18 어게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18 어게인’(감독 하병훈)은 이혼 직전에 18년 전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야기로 웃음과 감동을 주는 힐링 드라마. 김하늘, 윤상현, 이도현, 김유리, 위하준, 이기우 등이 열연한다. 21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사진=JT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09.21/

아무래도 '18 어게인'에서 가장 흥미로운 소재는 결혼 18년 차 부부가 이혼 직전 18년 전 리즈시절로 돌아간다는 것. 18세에 결혼을 선택한 김하늘(정다정)과 윤상현-이도현(홍대영)이 이혼 위기에 이르기까지 과정과 2인 1역을 어떻게 소화하느냐다.  
 
김하늘은 "대본을 정말 재밌게 봤다. 정다정은 어릴 때 결혼해서 꿈을 잃고 살아가다가 이혼 위기를 앞두고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한다. 그 모습이 대단하다고 생각했다. 훗날 다정이 같은 엄마가 되고 싶다고 생각하며 연기했다. 어린 나이에 한 선택을 책임지려고 하는 모습이 대견스러웠다. 서로 오해하고 있는 부분이 밝혀지는데 오해가 풀린 이후의 느낌을 보면 훨씬 박수를 쳐주고 싶은 부분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캐릭터 자체가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그 안에 로맨틱 코미디도 있는데 기존에 제가 했던 것보다 현실스럽게 보여줄 수 있어 재밌게 연기하고 있다. 감동적인 부분이나 마음을 울리는 부분도 매력적이었다"고 덧붙였다.    
 
윤상현과 이도현은 극 중 2인 1역을 소화한다. 같은 캐릭터이다 보니 싱크로율 면에서 심혈을 기울일 수밖에 없었다. 윤상현은 "재밌는 드라마지만 작품 안에 감정선이 많고 섬세하다. 울컥울컥 할 수 있고 감동도 많았다. 하병훈 감독님과 도현이랑 계속 만나 대본리딩 하면서 톤이나 특징을 잡았다. 시청자들에게 거부감을 없애고자 노력했다"고 했다.  
 
이도현은 "감독님, 선배님과 사전에 만나서 대본리딩을 정말 많이 했다. 선배님 톤에도 맞추고 선배님도 제 톤에 맞춰주면서 중점을 찾았다. 그렇게 톤을 맞췄다. 최대한 같은 인물로 보이기 위해 노력을 많이 했다. 선배님을 많이 관찰했다. 그러면서 자신감도 생겨 당당하게 연기를 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곁에서 두 사람을 지켜본 하병훈 감독은 "2인 1역으로 캐스팅을 했더니 (두 사람이) 닮아 보이고 점점 닮아가더라. 말투나 행동에 있어 점점 싱크로율이 높아졌다"고 귀띔해 기대감을 높였다.  
 
배우 이도현, 김하늘, 윤상현이 21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JTBC 새 월화극 '18 어게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18 어게인’(감독 하병훈)은 이혼 직전에 18년 전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야기로 웃음과 감동을 주는 힐링 드라마. 김하늘, 윤상현, 이도현, 김유리, 위하준, 이기우 등이 열연한다. 21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사진=JT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09.21/

배우 이도현, 김하늘, 윤상현이 21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JTBC 새 월화극 '18 어게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18 어게인’(감독 하병훈)은 이혼 직전에 18년 전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야기로 웃음과 감동을 주는 힐링 드라마. 김하늘, 윤상현, 이도현, 김유리, 위하준, 이기우 등이 열연한다. 21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사진=JT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09.21/

김하늘과 윤상현의 호흡은 어땠을까. 김하늘은 "상현 오빠랑 찍을 때 어떤 배우보다 편했다. 현실 육아 남편이더라. 만나면 아이들 이야기하고 도움받는 것도 많았다. 현장에서 남자 배우들에게 먼저 다가가 얘기하는 게 쉽지 않은데 오빠가 오면 먼저 다가갔다. 말 걸고 얘기하는 게 재밌었다. 극 중 회상신이 많았다. 오빠 눈을 보면 감정이 너무 잘 나온다. 눈빛이 굉장히 따뜻한 배우다. 의지도 많이 됐다"고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윤상현은 사랑꾼 면모를 뿜어냈다. "극 중 예쁜 아내에게 왜 이렇게 막 대할까 생각했다. 드라마 촬영하면서 현실적이지 않은 연기를 해야 해서 힘들었다"고 토로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김SKY의 굉장한 팬이다. 출연했던 드라마를 예전부터 봐왔기 때문에 같이 연기한다는 것 자체로 좋았다. 이번에 좋은 결과가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미소를 지었다. 윤상현과 이도현 역시 서로의 첫인상이 좋았다고 치켜세웠다.  
배우 김유리가 21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JTBC 새 월화극 '18 어게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18 어게인’(감독 하병훈)은 이혼 직전에 18년 전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야기로 웃음과 감동을 주는 힐링 드라마. 김하늘, 윤상현, 이도현, 김유리, 위하준, 이기우 등이 열연한다. 21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사진=JT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09.21/

배우 김유리가 21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JTBC 새 월화극 '18 어게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18 어게인’(감독 하병훈)은 이혼 직전에 18년 전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야기로 웃음과 감동을 주는 힐링 드라마. 김하늘, 윤상현, 이도현, 김유리, 위하준, 이기우 등이 열연한다. 21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사진=JT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09.21/

배우 위하준이 21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JTBC 새 월화극 '18 어게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18 어게인’(감독 하병훈)은 이혼 직전에 18년 전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야기로 웃음과 감동을 주는 힐링 드라마. 김하늘, 윤상현, 이도현, 김유리, 위하준, 이기우 등이 열연한다. 21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사진=JT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09.21/

배우 위하준이 21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JTBC 새 월화극 '18 어게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18 어게인’(감독 하병훈)은 이혼 직전에 18년 전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야기로 웃음과 감동을 주는 힐링 드라마. 김하늘, 윤상현, 이도현, 김유리, 위하준, 이기우 등이 열연한다. 21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사진=JT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09.21/

 
김유리와 위하준은 이 작품을 통해 색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고 입을 모았다. 10대부터 모든 연령층이 공감할 수 있는 작품과 비밀을 예고해 궁금증을 자극했다.  
 
'18 어게인'은 오늘(21일) 오후 9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