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패스트트랙' 재판 출석 황교안 "불면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20대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태로 기소된 황교안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20대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태로 기소된 황교안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대표가 국회 20대 국회‘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건 재판 출석에 앞서 "불면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며 불편한 심경을 전했다.
 
황 전 대표는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특수공무집행방해 등 혐의에 대한 첫 공판기일인 21일 오후 1시45분께 출석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검은색 정장에 푸른계열 넥타이 차림으로 나타난 황 전 대표는 '심경이 어떻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요즘 불면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정치는 답답하고, 국민께 죄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세한 이야기는 법정에서 말하겠다"는 말을 되풀이했다. 그는 '황 전 대표와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범행에 구호제창과 격려사를 통해 독려했다는 주장'에 대한 생각을 묻자 "검찰이 그렇게 말했느냐"면서 "법정에서 다 이야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 전 대표보다 먼저 법원에 도착한 강효상 전 의원도 혐의를 부인했다. 강 전 의원은 "거대 여당의 불법 사보임에서 촉발된 패스트트랙 사건"이라면서 "헌법상 보장된 절차에 의해 반대 의견을 표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 전 대표 등은 지난해 4월 일어난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과 관련해 국회 의안과 법안 접수,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회의를 방해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 재판 피고인은 황 전 대표, 나경원 전 원내대표, 윤한홍·이만희·김정재·송언석·곽상도·이철규·김태흠·장제원·박성중 의원, 강효상·김명연·민경욱·정갑윤·정양석·정용기·정태옥·김선동·김성태·윤상직·이장우·홍철호 전 의원, 이은재 한국경제당 전 의원, 보좌관 3명으로 총 27명이다.
 
법원은 이 사건 피고인이 다수인 관계로 이날 재판을 3회에 나눠 진행하기로 했다. 오전 10시 첫 재판은 나 전 원내대표를 포함해 김정재·송언석·이만희·박성중 의원과 민경욱·이은재 전 의원과 보좌관 등 모두 8명의 피고인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오후 2시에는 황 전 대표와 윤한홍 의원, 강효상·김명연·정양석·정용기·정태옥 전 의원과 보좌관 등 9명의 피고인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