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발열체크 하고 손소독제 바르고 …26일 만에 다시 등교

수도권 지역 유·초·중·고 학생들의 등교가 한달여만에 재개된 21일 오전 서울 노원구 화랑초등학교 학생들이 등교하며 발열 체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수도권 지역 유·초·중·고 학생들의 등교가 한달여만에 재개된 21일 오전 서울 노원구 화랑초등학교 학생들이 등교하며 발열 체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오전 8시 40분쯤, 서울 영등포구 선유초등학교 앞. 마스크를 착용한 아이들이 엄마, 아빠 손을 잡고 학교로 왔다. 이날 교문에 들어선 아이들은 학교 건물에 들어가기 전 띄엄띄엄 줄을 섰다. 체온검사를 받기 위해서다. 교사들은 학생들 손에 손 소독제를 뿌려주고, 체온을 체크한 후 학교 건물에 들어갈 수 있도록 지도했다. 이날 이 학교엔 2학년과 5학년 학생들이 등교를 했다.  
 
수도권 유치원·초·중·고교(고3 제외)의 등교가 재개됐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의 여파로 수도권 학교들이 등교를 전면 중단한 지 26일 만이다. 서울, 경기, 인천지역 유치원·초·중·고교 7000여곳이 대상이다. 교육부는 교내 밀집도를 최소화하기 위해 유·초·중학교는 전체 학생인원의 3분의 1, 고등학교는 3분의 2만 나오도록 했다.  
 

학교 들어가기 전 ‘손 소독제’ 필수

수도권 유치원·초·중·고등학교 등교수업이 재개된 21일 오전 경기도 군포시 한얼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손 소독하며 등교하고 있다. 뉴스1

수도권 유치원·초·중·고등학교 등교수업이 재개된 21일 오전 경기도 군포시 한얼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손 소독하며 등교하고 있다. 뉴스1

 
오전 7시 30분 인근의 한 고등학교에서도 방역수칙을 지키기 위한 노력이 한창이었다. 선생님들은 학교 입구에서 학생들을 향해 "손 소독제를 잘 바르고 들어오라"고 외쳤다. 열감지기를 통과한 학생만 교내 건물로 들어갈 수 있도록 했다. 영등포구 한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김 모(17) 군은 “저번에 등교했을 때만 해도 반 팔을 입었는데 벌써 추워져서 긴소매를 입었다”며 “코로나 19 때문에 친구, 선생님과도 많이 친해지진 못했는데 한 학년이 끝나가는 것 같다"고 말했다.
 

“등교 수업 필요” vs“코로나 감염 불안”

수도권의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등교가 재개된 21일 오전 서울 강동구 한산초등학교 교문 앞에서 학부모들이 수업을 마친 학생들을 기다리고 있다. 뉴스1

수도권의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등교가 재개된 21일 오전 서울 강동구 한산초등학교 교문 앞에서 학부모들이 수업을 마친 학생들을 기다리고 있다. 뉴스1

 
등교 재개를 두고 학부모들의 반응은 엇갈린다. 이날 교문 앞에서 만난 초등학교 2학년 자녀를 둔 김미영(37) 씨는 "아예 걱정이 안 되는 건 아니지만, 학교에서 체계적인 교육도 받고 친구들과 어울려야 아이도 제 나이에 배울 수 있는 것들을 충분히 학습할 수 있을 것 같다"며 "혹시 몰라 손 소독제를 가방에 넣어줬지만, 다시 학교에 나갈 수 있어서 참 다행"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학부모 A(41) 씨는 "그동안 집에서 나름 돌본다고 했지만 어쩔 수 없이 부족한 점이 많았는데, 선생님, 친구들과 어울리는 기회가 생겨서 아이도 좋아한다”고 전했다.
 
일부 학부모들은 불안을 호소한다. 윤 모(38) 씨는 “선생님들께서 방역수칙을 지키기 위해 노력해주신다는 걸 알지만, 많은 아이를 모두 통제하는 건 현실적으로 어렵기 때문에 코로나 19 감염 우려에서 100% 마음 놓을 수는 없다”고 전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추석 때까지는 개학을 미뤄달라’ ‘불안해서 자녀를 학교에 보낼 수 없다’ 등 등교수업 재개를 반대하는 청와대 청원 5건 올라왔다.
 

“교실 인원 통제가 더 효과적”

수도권의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등교가 재개된 21일 서울 강동구 한산초등학교에서 2학년 학생들이 수업을 듣고 있다. 뉴스1

수도권의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등교가 재개된 21일 서울 강동구 한산초등학교에서 2학년 학생들이 수업을 듣고 있다. 뉴스1

 
일선 교사들은 효과적인 방역을 위해 보다 세밀한 방역수칙이 필요하다고 말한다. 현재 교육부는 전체 인원의 3분의 1 또는 3분의 2만 등교하도록 지침을 내렸지만, 학교장 재량으로 학년별 인원을 제한할지, 학급당 인원을 제한할지 선택할 수 있다. 경기도 지역 초등학교 교사 김 모(32) 씨는 “학생들이 주로 활동하는 공간인 교실의 과밀을 방지하려면 전체 학교 인원 제한보다는 한 학급별 인원을 줄이는 게 효과적”이라며 “한 교실을 사용하는 인원을 최소 절반으로 줄여야 교사들도 학생들을 지도하기 쉽고, 학생들도 안전한 환경에서 공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오전 강동구 한산초등학교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등교수업과 (원격수업을) 병행하면서 학습격차에 대한 우려들이 많이 있는데 학교 현장과 긴밀하게 소통하고 교육감들과도 협의해 나가면서 이를 해소할 수 있는 방안들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등교 재개는 다음 달 11일까지 이어진다.
 
김지아 기자 kim.ji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