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언주 "코로나 겪고도...양산 中바이러스센터 설치 그만두라"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 의원. 임현동 기자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 의원. 임현동 기자

경남 양산에 한·중·일 공동 백신·바이러스 연구소의 설립이 거론되는 것에 대해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국회의원이 "우리 앞마당에 중국 바이러스 연구소를 두겠다는 것"이라며 "당장 그만두라"고 말했다.
 
이 전 의원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 세계에 우리 국민들을 볼모로 중국발 생물학전의 교두보를 자처한다는 광고를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코로나로 엉망이 된 세계상황을 본다면 이미 정해진 계획이라도 취소해야 할 판인데 양산에 분소를 두겠다는 게 사실이냐"라며 "덥석 그걸 동의한 민주당 소속 정치인들이나 국회의원 김두관은 뭘 한 거냐"하고 연거푸 비난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은 당장 이 논의가 어디까지 진행됐는지, 어떻게 할 계획인지 국민들 앞에 소상히 밝히라"고 요구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지난 13일 지역 언론에 따르면 중국 해외민간협력기구인 중화해외연의회(中華海外聯誼會)는 한국 측에 부산 바이러스연센터 건립을 제안했다. 하지만 대학병원과 같은 첨단 의료시설과 인접한 곳에 건물을 세울 마땅한 땅이 없어 난항을 겪자 지역 국회의원인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이 부산과 경남의 경계지역인 양산에 연구센터를 세울 수 있다는 안을 제시했다. 중국 측 역시 긍정적으로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김 의원실 측은 "바이러스센터 건립 관련 이야기가 나온 것은 맞으나 아직까지 구체적으로 논의나 진행된 것은 없다"는 입장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