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동근 "김홍걸 제명이 꼬리 자르기? 野는 조수진 제명하라"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뉴스1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뉴스1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이스타항공 대량해고 사태로 당 윤리감찰단 조사대상 1호에 오른 이상직 의원을 두고 “사실상 경영에 관여했는지 여부 등도 포괄적으로 조사할 것”이라며 “오래 끌지 않고 적어도 추석 전에 매듭을 지어야 한다”고 말했다.
 
신 최고위원은 21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이스타항공은 직원들의 고용보험료 5억원도 안 내는 바람에 고용유지지원금도 못 받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 의원이 법적으로 (이스타항공) 대표로 돼 있지 않고 자녀들 이름으로 돼 있다. 본인이 법적 책임이 없을지 모르지만 실질적인 창업주로서 책임과 역할은 다해야 한다”고 밝혔다.
 
신 최고위원은 이어 ‘실질적으로 사실 경영에 관여했다는 의혹 등에 대해 포괄적으로 조사하고 있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당연하다”면서도 “이상직 의원이 인터뷰 등을 보면 특별한 조치를 하고 있지 않고 ‘더 이상 할 게 없다’ 이야기하고 있어 보다 더 심각히 보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재산신고 누락 의혹 등으로 제명이 결정된 김홍걸 의원을 두고는 “(윤리감찰단) 조사에 응하지 않아 바로 제명 조치한 건 아니다”라며 “사안의 경중을 따져서, 부동산 투기 관련 의혹 등은 우리 당의 부동산 정책 기조와도 맞지 않아 전격적으로 (제명 결정)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제명돼도 의원직은 유지한다는 점에서 ‘꼬리 자르기’가 아니냐는 비판에 대해선 “공연한 트집 잡기”라며 “의원직 유지 문제는 중앙선관위에서 조사하고 있다. 조사가 되면 법적 절차에 따라서 결정될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의 재산 신고 누락 의혹을 언급하며 국민의힘도 조 의원을 제명 조치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가족 명의의 건설사에서 피감기관으로부터 1000억 원대 공사를 수주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도 언급됐다. 신 최고위원은 “국회 역사상 최대이자 최악의 이해충돌 사건” “공직자윤리법, 또 부패방지법 위반 및 제3자 뇌물죄에 해당할 수 있다”며 “국민의힘에서 정당한 조치를 발 빠르게 취해야 한다. 박 의원을 단순히 국토위에서 환노위로 사보임한 것이야말로 눈 가리고 아웅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