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흥민 4골+케인 4도움, 프리미어리그 최초

20일 사우샘프턴전에서 4골을 합작한 토트넘 손흥민(왼쪽)과 케인. [EPA=연합뉴스]

20일 사우샘프턴전에서 4골을 합작한 토트넘 손흥민(왼쪽)과 케인. [EPA=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손흥민(28)과 해리 케인(27·잉글랜드)이 프리미어리그 새 역사를 썼다.  

한경기서 둘이 4골 합작한건 처음
손흥민, "케인이 MOM" 겸손 소감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각) 사우샘프턴과 2020~21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 원정경기에서 5-2 대승을 거뒀다. 손흥민이 전반 추가시간, 후반 2분, 19분, 28분에 4골을 몰아쳤고, 케인이 손흥민의 4골을 모두 어시스트했다. 손흥민이 수비 뒷공간을 향해 침투했고, 케인이 패스를 찔러주며 환상적인 호흡을 과시했다. 
 
축구통계업체 옵타에 따르면 두 선수가 한 경기에서 4골을 합작한건 프리미어리그 사상 처음이다. 한 경기에서 한 선수가 동료의 4골을 어시스트한 건 케인이 최초다. 같은 선수에게 4도움을 받아 4골을 기록한 것도 손흥민이 처음이다. 2003년 5월 아스널 티에리 앙리가 선덜랜드전에서 프레드리크 융베리의 해트트릭을 모두 어시스트했지만, 두선수는 3골을 합작했다. 
 

 
손흥민은 맨 오브 더 매치(MOM, 경기 최우수선수)는 케인이라고 공을 돌렸다. 손흥민은 경기 후 중계방송사와 인터뷰에서 “프리미어리그에서 4골을 넣는건 큰 영광이다. 팀이 없었다면 불가능했고, 4골을 모두 도운 케인이 MOM을 받을만 하다”고 웃으며 말했다.  
 
프리미어리그 홈페이지는 ‘킹 오브 더 매치’로 손흥민을 뽑았다.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과 케인에게 평점 10점 만점을 줬고, MOM으로 케인을 뽑았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