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출 옥죄니 갭투자 성행…지난달 강남권 주택 거래 70% 갭투자

전세 보증금을 끼고 주택을 매수하는 '갭투자'가 여전히 성행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달 서울 강남권 등 일부 지역에서 갭투자 비율은 70%대까지 올랐다.  
서울 강남구 삼성동(오른쪽)과 대치동 일대 모습. 뉴스1

서울 강남구 삼성동(오른쪽)과 대치동 일대 모습. 뉴스1

 
2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박상혁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2018년 이후 갭투자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고가 주택이 많은 서울 강남구와 서초구, 용산구의 갭투자 비율은 60~70%대에 달했다.  
 
갭투자 비율은 주택을 매수한 후 제출하는 자금조달계획서에 임대차 보증금을 승계하는 조건이 달린 거래를 수치화해 구한다.  
 
이 비율을 살펴보니 서초구는 225건 중 163건(72.4%)이 갭투자로 판단됐다. 강남구는 62.2%, 송파구는 50.7%가 갭투자였다.  
 
강남권 외에 고가 주택이 많은 용산구도 123건 중 87건(70.7%)이 갭투자였다.  
 
이 밖의 지역은 갭투자 비율이 30~40%대에 머물러 대조를 이뤘다.  
 
정부가 시가 15억원 초과 주택에 주택담보대출을 금지하는 등 대출 규제를 강화하자 고가 주택이 많은 강남권에서 갭투자가 성행하는 것으로 보인다.  
 
강남구에선 한때 갭투자 비율이 80%대에 육박하기도 했다.  
 
6월 강남구의 갭투자 비율은 914건 중 720건으로 78.8%에 달했다.  
 
지난달 기준으로 수도권에선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58.8%)와 중원구(51.6%)가 갭투자 비율 50%를 넘겼다.  
 
3기 신도시 개발로 주목받고 있는 하남도 142건 중 82건(57.7%)이 갭투자였다.  
 
하남은 올해 갭투자 비율이 20~30%대에 머물렀는데 지난달에는 전달(22.0%)보다 35.7%포인트 치솟았다.  
 
박상혁 의원은 "갭투자는 내 집 마련 목적보다는 투기적 성격이 강해 최근 수도권 집값 상승에 중요한 원인으로 작용했다"고 강조하고 "정부는 앞서 발표한 갭투자 방지 대책을 철저히 시행해 집값 안정을 실현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