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잠깐 카약 타러 간 사이, 밀물에 서서히 잠긴 SUV 차량

20일 오후 충남 태안군 남면 마검포 선착장에 주차된 SUV 차량이 밀물에 침수돼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이 안전지대로 이동조치했다. 사진 태안해양경찰서

20일 오후 충남 태안군 남면 마검포 선착장에 주차된 SUV 차량이 밀물에 침수돼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이 안전지대로 이동조치했다. 사진 태안해양경찰서

주인이 카약을 타러 나간 사이 선착장에 차오른 밀물로 SUV 차량이 일부 잠기는 일이 발생했다.  
 
태안해경에 따르면 20일 오후 3시 51분께 충남 태안군 남면 마검포 선착장에 주차된 SUV 차량이 밀물에 잠겼다가 출동한 해경의 이동조치로 큰 피해를 모면했다.
 
이 차량의 주인은 경기 성남에 사는 A씨(40)로 당시 차문을 잠그지 않고 차 열쇠를 그대로 차 안에 꽂아둔 채 밖으로 나와 인근 해상에서 아내와 함께 2인승 카약을 즐기고 있었다.  
 
주변 행인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안면파출소 순찰구조팀은 곧바로 차량을 안전지대로 이동시켰다. 다행이 큰 침수 피해는 막을 수 있었다.  
 
태안해경 관계자는 “바다 활동을 나설 때 밀물에 고립되거나 익수, 침수되는 각종 피해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데, 바다로 나서기 전 반드시 물때를 확인해 안전지대 이동 등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