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최고 원전기술 죽는다” 원자력 전공 학생들 1인 시위

조재완 녹색원자력학생연대 대표가 지난 19일 대전역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 학생연대]

조재완 녹색원자력학생연대 대표가 지난 19일 대전역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 학생연대]

원자력 전공 대학생들이 전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1인 시위에 나섰다. 정부의 탈원전 기조가 좀처럼 바뀔 조짐을 보이지 않자 학생들이 국민에게 직접 호소하고 나선 것이다.
 

서울역 등 13곳서 동시다발 시위
정부 정책 전환, 국민에 직접 호소

KAIST 6월 원자력 전공 선택 0명
“산업 망가지고 인재 유출” 주장

전국의 원자력 전공 학생으로 구성된 녹색원자력학생연대(이하 학생연대)는 지난 19일 서울역 등 전국 13곳에서 ‘스탠드 업 포 뉴클리어(원자력살리기)’ 1인 시위를 했다. 이 시위에는 학생연대 소속 14개 대학 원자력공학과 학생과 교수, 연구원, 원전 산업 종사자, 시민단체, 시민 등 100여 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시위를 통해 “세계 최고 기술을 자랑하는 한국 원자력이 죽어가고 있다. 탈원전 정책을 즉각 철폐하라”고 주장했다. 이어 “원자력은 가장 친환경적인 데다가 전기 생산 원가도 가장 싼 에너지”라며 “원자력을 없애면 전기요금이 올라가 서민이 먼저 피해를 보는 것은 물론, 환경 오염과 첨단산업의 붕괴를 가져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재완(30·KAIST 박사과정) 학생연대 대표는 “2009년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 수주에 성공하는 모습을 보며 원자력 공학도의 꿈을 키웠다”며 “그러나 지금은 탈원전 정책 때문에 원자력 연구나 산업이 망가졌고, 관련 분야 인재들이 해외로 빠져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학생들은 26일에도 ‘원자력 알리기’를 주제로 전국에서 1인 시위를 한다.
 
학생연대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학생들을 중심으로 지난해 1월 22일 결성돼 현재 서울대·한양대·경희대·부산대·중앙대·경성대 등 14개 대학의 원자력 관련 전공 학생 2500여 명이 참여하고 있다.
 
학생연대는 지난해 2월부터 대전역·서울역·부산역 등 전국 주요 역에서 원자력을 살리기 위한 서명운동을 진행해 5만명의 서명을 받았다. 이후 시민단체들이 서명 운동에 동참하면서 현재 서명자는 총 75만명에 이른다. 학생연대는 지난 총선을 앞두고 국회의원 299명을 상대로 원자력 정책에 대한 찬반 의견을 묻기도 했다.
 
학생들이 직접 발 벗고 나선 것은 한국 원자력 고사 위기에 대한 우려 때문이다. KAIST에 따르면 지난 6월 전공을 선택한 110명 중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전공 선택자는 단 한 명도 없었다. 6월 전공 선택자(9월 입학생)로 한정할 경우 3년 연속 0명이다.  
 
지난해 12월 전공을 선택한 학생 중에도 원자력 관련 전공 지원자는 7명에 그쳤다.
 
탈원전 정책 시행 전인 2016년에만 해도 한 해 지원자는 22명에 달했다. 하지만 정책 추진 이후인 2017년 9명으로 급감한 데 이어 2018년과 지난해에도 각각 5명과 4명으로 감소세가 이어졌다.
 
대전=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