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 나라는 국민 것”…‘군주제 개혁’ 거리로 쏟아진 태국 시민들

19일(현지시간) 태국 방콕에서 열린 시위 도중 민주화 시위대 중 한 명이 국기를 흔들고 있다. AP=연합뉴스

19일(현지시간) 태국 방콕에서 열린 시위 도중 민주화 시위대 중 한 명이 국기를 흔들고 있다. AP=연합뉴스

입헌군주제 국가인 태국에서 군주제 개혁 요구가 19·20일 양일간 방콕 도심에서 열린 대규모 반정부 집회에서 분출됐다.
 
특히 19일 집회에는 2014년 쁘라윳 짠오차 현 총리가 주도한쿠데타 이후 최대 규모 인파가 도심으로 몰려나와 경찰과 대치하면서 위기감이 감돌기도 했다. 
 
20일 외신 및 현지 언론에 따르면 전날 방콕 시내 왕궁 바로 옆 사남 루엉 광장에서 반정부 집회를 주최한 학생운동 단체 지도부는 이날 오전 광장 바닥에 ‘이 나라는 국왕이 아닌 국민의 것’이라는 글귀가 적혀 있는 기념 동판을 설치했다.
 
이 기념판은 현 마하 와치랄롱꼰 국왕이 즉위한 이후인 2017년 4월 갑자기 사라진 ‘민주화 혁명 기념판’을 대체하는 것이라고 주최 측은 설명했다. 민주화 혁명 기념판은 태국이 절대왕정을 종식하고 입헌군주제를 도입한 계기가 된 1932년 무혈 혁명을 기념해 1936년 왕궁 인근 광장 바닥에 설치된 역사적 기념물이다. 
 
그러나 언젠가부터 그 자리는 국왕에 대한 충성 메시지를 담은 금속판으로 대체됐다. 
20일(현지시간) 태국 방콕에서 열린 시위에서 민주화 시위대가 ‘이 나라는 국민의 것’이라고 선언하는 기념 동판 위에 손가락 세 개로 경례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20일(현지시간) 태국 방콕에서 열린 시위에서 민주화 시위대가 ‘이 나라는 국민의 것’이라고 선언하는 기념 동판 위에 손가락 세 개로 경례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입헌군주국인 태국의 헌법에는 군주는 존경받아야 하고 (권위가) 훼손돼서는 안 된다는 내용이 담겨 있고, 형법에는 왕가에 대한 부정적 묘사 등을 금지한 왕실모독죄가 규정돼 있다. 왕실모독죄 위반 시 최장 15년까지 징역형에 처할 수 있다. 이에 따라 기념판에 새긴 글귀를 놓고 논란도 예상된다.
 
정치분석가인 폴 챔버스는 AFP 통신에 “기념판은 (군주제에 대한) 직접적인 도전으로 간주될 것”이라면서 “커지는 악감정은 집회 참석자들에 대한 국가의 폭력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수천 명의 집회 참석자들은 기념판 설치식 이후 군주제 개혁 등이 담긴 요구안을 왕실에 전달하겠다며 왕실 자문기관인 추밀원으로 행진을 시도했다.
 
집회 지도부는 이틀간 집회를 통해 군주제 개혁 요구를 공론화했다면서 성공적이라고 자평했다.
 
전날 반정부 집회에 주최 측은 10만명가량이 참석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경찰은 2만명 정도로 추산했다.  
 
20일(현지시간) 태국 방콕에서 열린 시위에서 민주화 시위대가 ‘이 나라는 국민의 것’이라고 선언하는 기념 동판을 설치하고 있다. AP=연합뉴스

20일(현지시간) 태국 방콕에서 열린 시위에서 민주화 시위대가 ‘이 나라는 국민의 것’이라고 선언하는 기념 동판을 설치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