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수로, 이낙연 면전서 심경토로 "전생에 무슨 죄 지었나 싶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을 찾아 코로나19 위기를 맞은 공연예술 현장 관계자들과 간담회에 앞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을 찾아 코로나19 위기를 맞은 공연예술 현장 관계자들과 간담회에 앞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생에 무슨 죄를 지었나 싶을 정도로 힘든 시기입니다.”  
 
배우 김수로씨가 20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털어놓은 심경이다. 이 대표는 “공연을 취소해도 대관료 100% 내라는 건 불합리하다”며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공연예술 현장을 방문했다. 서울 세종문화회관을 찾아 김성규 세종문화회관 사장, 박진학 스테이지원 대표, 김수로 배우 겸 더블케이 필름앤씨어터 대표 등 문화예술계 인사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대표는 “여러 분야가 코로나19 때문에 말할 수 없이 위축됐고 공연예술계도 큰 고통을 받는 곳”이라며 “고통스러운 과도기를 어떻게 지내고 계신가 얘기를 듣고 싶다”고 했다.
 
연극계 종사자들은 이 대표에게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어려움을 토로했다. 배우이기도 한 김수로 더블케이 필름앤씨어터 대표는 “살면서 이렇게 멘붕(멘탈붕괴, 정신이 무너짐)이 오기 쉽지 않은데 공연하는 사람들이 전생에 무슨 죄를 지었나 싶을 정도로 괴롭다”며 “공연을 취소했을 때도 100% (대관비를) 다 내게 돼 있다”고 했다.
김수로 더블케이 필름앤씨어터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코로나19 위기를 맞은 공연예술 현장 관계자들 간담회에서 이낙연 대표를 향해 현장의견을 전달하고 있다. 뉴스1

김수로 더블케이 필름앤씨어터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코로나19 위기를 맞은 공연예술 현장 관계자들 간담회에서 이낙연 대표를 향해 현장의견을 전달하고 있다. 뉴스1

 
이에 이 대표는 “우리가 호텔을 가든 비행기를 타든, 안 가고 안 타도 100%를 내는 곳은 없다”며 “쓰지도 않은 대관료를 100% 물어내라는 것은 대단히 불합리하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실태 파악에) 나섰으면 좋겠다”고 했다.  
 
허지혜 연극열전 대표는 “공연계가 고통받은 부분이 거리두기”라고 말했다. 허 대표는 “거리두기가 맹목적으로 중요한 것인지, 효과와 목적이 중요한 것인지, 후자라면 정확하게 이런 환경에서 이렇게 하면 일상생활을 누릴 수 있다는 것인지 의사소통이 필요한 단계가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방역당국의 판단을 받아보자”며 “마침 오늘 청와대, 정부, 민주당 간부 10명이 모이는 당ㆍ정ㆍ청 회의가 있다. 여러분께 들은 말씀을 정부나 청와대에 전달하겠다”고 답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