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 '반값 임대료' 연말까지 연장…소상공인 70% “임대료가 가장 부담”

서울시가 이달부터 연말까지 서울시 내 공공상가에 입주한 점포를 대상으로 임대료와 공용관리비(청소‧경비원 인건비 등)를 감면해주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함에 따라 소상공인·자영업자의 피해가 심각하다는 판단에서다. 
 

소상공인 매출 첫 -30%…"1만183곳 지원"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로 자영업자들의 시름이 깊어지는 가운데 1일 서울의 한 커피전문점에 '힘듭니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로 자영업자들의 시름이 깊어지는 가운데 1일 서울의 한 커피전문점에 '힘듭니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연합뉴스

 20일 서울시에 따르면 9월 첫 째주(8월 31일~9월 6일) 서울지역 소상공인 매출액은 전년 동기보다 37% 줄었다. 코로나19 확산 초기인 3월 감소 폭(25%)을 고려하면 피해가 커진 셈이다. 매출감소가 30%대를 기록한 건 이번이 처음이라는 게 서울시의 설명이다. 
 
 서울시는 이에 따라 지하도·지하철 상가 등 공공상가에 입주한 점포 1만183개를 대상으로 임대료를 50% 감면해주기로 했다. 관리비 항목 중 경비·청소원 인건비 부담분도 한시적으로 면제한다. 연간 임대료를 한 번에 납부하는 시유재산 임차상인의 경우 임대료 납부 기한을 연말까지 유예하기로 했다. 
 

294억원 규모…"소상공인 확인증 제출시 지원"

지난 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연세로의 한 노래연습장에 폐업 현수막이 걸려있다. 뉴스1

지난 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연세로의 한 노래연습장에 폐업 현수막이 걸려있다. 뉴스1

 서울시가 기대하는 지원 효과는 총 294억3000억원이다. 임대료가 278억8000만원, 관리비가 15억5000만원 규모다. 지원을 희망하는 업체는 상가를 관리하는 기관에 소기업·소상공인 확인증을 제출하면 된다. 서울시는 앞서 올해 상반기에도 총 9860개 점포를 대상으로 임대료·관리비 총 439억원을 감면한 바 있다.
 
 서울시에 따르면 코로나19 재확산 후 임대료 부담은 점점 커지는 추세다. 소상공인연합회가 전국 소상공인 341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코로나19 재확산 후 경영비용 중 가장 부담되는 항목으로 임대료를 꼽은 상인은 전체의 69.9%에 달했다. 지난 4월 초 답변비율(38.6%)보다 30%p 이상 임대료로 인한 경영 부담을 느끼는 상인이 늘어난 셈이다. 
 
 서울시는 향후 추가 민생경제대책을 예고했다. 조인동 서울시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조치는 매출급락으로 임대료와 관리비조차 내기 어렵다는 현장의 목소리를 수렴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민생경제 대책을 추가로 내놓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은 “지속해서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고 소기업·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신속히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허정원 기자 heo.jeong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