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농구 LG 조성원 감독, '99점 공격농구' 데뷔승

조성원 LG 감독은 화끈한 공격농구로 남자프로농구 데뷔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사진 KBL]

조성원 LG 감독은 화끈한 공격농구로 남자프로농구 데뷔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사진 KBL]

 
조성원(49) 창원 LG 감독이 화끈한 공격농구로 남자프로농구 데뷔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컵대회서 현대모비스에 역전승

 
LG는 20일 전북 군산 월명체육관에서 열린 KBL 컵대회 조별리그 A조 1차전에서 울산 현대모비스에 99-93 역전승을 거뒀다. LG는 24일 안양 KGC인삼공사를 꺾으면 4강에 진출한다.  
 
LG는 전반에 43-56으로 끌려갔다. 하지만 3쿼터에 조성민, 김시래 등 3점슛이 터지며 80-80 동점을 만들었다. 93-93으로 맞선 4쿼터 종료 49초 전 LG 강병현의 3점슛이 터졌다. LG는 리온 윌리엄스와 캐디 라렌이 20점씩 넣었고, 김시래가 14점을 기록했다.  
 
지난 4월 LG 지휘봉을 잡은 조 감독은 취임 기자회견에서 “상대가 100점 넣으면, 100점 이상 넣는 경기를 하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선수 시절 ‘캥거루 슈터’로 불리며 LG를 2000~01시즌 준우승으로 이끌었다. 당시 LG의 팀 평균 득점은 103.3점이었다. LG 공격 농구의 선봉장 조성원은 18년 만에 감독으로 돌아왔고, 첫 공식경기에서 공격농구로 승리를 이끌었다. 
 
C조 경기에서는 고양 오리온이 상무를 101-71로 꺾었다. 강을준 감독은 오리온 사령탑 데뷔전에서 승리를 거뒀다. 오리온 이적생 이대성은 11점-7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컵대회는 4개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러 각 조 1위가 4강에 진출한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