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틱톡 1억명 데이터가 탐났다, 오라클·월마트 합작법인 성공

동영상 공유 앱 ‘틱톡’을 둘러싼 미·중 양국 갈등이 바이트댄스와 오라클·월마트 3개 회사가 합작 법인을 신설하는 것으로 일단락됐다. 바이트댄스가 운영하는 틱톡을 자국 이용자 개인정보를 빼돌리는 ‘스파이 앱’으로 규정하며 매각할 것을 명령했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사가 세우는 미국 법인 ‘틱톡 글로벌’을 승인하면서다.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바이트댄스·오라클·월마트가 진행 중인 합의안에 대해) 나는 이 합의를 원칙적으로 승인했다”며 “환상적인 합의가 될 것”이라 말했다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바이트댄스와 오라클·월마트간 합의안에 대해 "나는 이 합의를 원칙적으로 승인했다"며 "환상적인 합의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승인했다고 밝혔다. [셔터스톡]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바이트댄스와 오라클·월마트간 합의안에 대해 "나는 이 합의를 원칙적으로 승인했다"며 "환상적인 합의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승인했다고 밝혔다. [셔터스톡]

 

텍사스 본사, 2만5000명 고용하는 '미국 회사'

바이트댄스는 그간 미국의 보안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미국 기업들과 ‘틱톡 글로벌’이라는 새로운 회사 설립 방안을 검토해왔다. ‘틱톡 글로벌’은 미국 텍사스주에 본사를 두게 되며 직원 약 2만5000명을 고용할 예정이다. 앞으로 틱톡의 미국 내 데이터·인프라 등 사업 전반을 관장하게 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틱톡 글로벌에 대해 “새 회사는 오라클과 월마트가 감독하게 되며, 중국과는 무관한 회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틱톡 글로벌은 청년 교육 등을 목적으로한 사회 공헌 기금 50억 달러(약 5조8170억원)를 기부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역시 내가 요청한 데 따른 것"이라고 강조했다.
 
당초 틱톡 인수전 유력 후보자는 마이크로소프트(MS)였다. 하지만 B2B(기업 간 거래) IT 기업 오라클이 MS를 제치고 새 회사인 틱톡 글로벌의 지분 12.5%를 가져가게 됐다. 파트너 월마트는 7.5%를 보유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오라클은 기술파트너로서 데이터의 안전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고, 월마트는 상업파트너로서 전자 상거래, 결제 서비스 등을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표면적으로만 본다면 미국 기업 오라클과 월마트가 틱톡 글로벌에서 가져가는 지분은 20%에 불과하다. 바이트댄스가 80%를 보유한다. 그러나 WSJ는 “바이트댄스의 지분 40%를 미국 투자회사가 갖고 있다"며 "틱톡 글로벌은 사실상 미국인이 과반수를 보유한 회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프라인 공룡' 월마트의 틱톡 욕심

틱톡 글로벌에 참여하는 월마트는 당초 MS와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그러나 MS가 아닌 오라클이 틱톡 우선협상자로 선정되자, 월마트는 곧바로 오라클의 파트너로 참여하겠다고 입장을 바꿨다. 미국 최대 오프라인 유통업체 월마트가 이토록 적극적으로 틱톡 지분을 확보하려는 것은 그만큼 회사가 ‘온라인 혁신’에 사활을 걸고 있기 때문이다.
틱톡 글로벌은 표면적으로만 본다면 미국 기업 오라클과 월마트가 가져가는 지분은 20%에 불과하다. 그러나 WSJ는 "틱톡 글로벌 지분 80%를 보유한 바이트댄스가 실제론 미국 투자자들이 약 40%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며 "틱톡 글로벌은 실상 미국인이 과반수를 보유한 회사"라고 설명했다.[셔터스톡]

틱톡 글로벌은 표면적으로만 본다면 미국 기업 오라클과 월마트가 가져가는 지분은 20%에 불과하다. 그러나 WSJ는 "틱톡 글로벌 지분 80%를 보유한 바이트댄스가 실제론 미국 투자자들이 약 40%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며 "틱톡 글로벌은 실상 미국인이 과반수를 보유한 회사"라고 설명했다.[셔터스톡]

 
월마트는 온라인 유통 공룡 아마존과 치열하게 경쟁 중이다. 최근 아마존의 유료 멤버십 ‘아마존 프라임’을 겨냥해 ‘월마트 플러스’를 출시했다. 아마존 프라임보다 저렴한 회비(연간 98달러, 월 12.95달러)에 횟수 제한 없는 당일 무료 배송 등 다양한 장점을 내세웠다. 온라인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려면 젊은 세대를 끌어들여야 하는데, 이를 위해 Z세대가 열광하는 틱톡에 참여하는 것이다. WSJ는 “월마트는 틱톡의 우스꽝스러운 비디오와 춤 영상으로 미국 소비자들에게 물건을 팔고 싶어 하고, 더 나아가 디지털 광고 시장에서도 큰 사업자가 될 그림을 그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클라우드 등 B2B 사업을 해온 오라클 역시 틱톡의 이용자 데이터를 활용하면 기존 데이터 기반 사업에 훨씬 더 탄력을 받을 수 있다. 미국 내 사용자만 1억명이 넘는 대규모 데이터베이스를 바탕으로 AI 맞춤형 광고, 이용자 데이터 분석 사업 등이 훨씬 용이해진다.
 

위챗은 미국서 20일부터 다운로드·업데이트 금지 

한편 미국 상무부는 당초 20일부터 시행하기로 한 틱톡의 다운로드 금지 조치를 일주일 미루기로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틱톡과 오라클·월마트 협상을 승인한 데 따른 조치다. 
 
그러나 또 다른 중국 메신저 앱인 ‘위챗’은 오는 20일부터 미국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빠지게 된다. 신규 다운로드가 불가능해지며 기존 이용자들도 업데이트할 수 없게 된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