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그우먼 김영희, 10살 연하 프로야구 선수 출신과 내년 결혼

[사진 김영희 인스타그램, 한화이글스 네이버TV 영상 캡처]

[사진 김영희 인스타그램, 한화이글스 네이버TV 영상 캡처]

개그우먼 김영희(37)가 10살 연하의 야구선수 출신 윤승열(27)과 내년 1월 결혼한다.  
 
김영희 소속사 A9미디어는 20일 “김영희가 야구선수 출신 윤승열과 내년 1월 결혼한다. 평생을 함께 할 사람을 만나 행복한 결정을 내린 만큼 축하와 응원을 부탁드린다”며 “결혼 준비와 동시에 활발한 방송 활동을 통해 많은 분들에게 웃음을 전하는 본분도 꾸준히 이어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영희도 이날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 팬들에게 결혼 소식을 직접 알렸다.  
 
김영희는 “저보다 더 저를 많이 생각해주는 사람과 결혼을 하게 됐다. 힘들 때 나타나 누구보다 쓴소리도 많이 해주며 제 옆을 지켜주던 긍정적이고 밝은 사람이다”라고 예비신랑을 소개했다.  
 
김영희는 “올해 생각했던 결혼식이 시기상 내년으로 미뤄졌습니다. 모두가 힘든 시기에 이런 소식 알리는 것도 조심스럽지만 어려운 시기에 하는 결혼이니만큼 더욱 잘 살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두 사람은 지난 해 말 지인의 소개로 만나 친한 누나 동생으로 지내오다 올해 5월부터 교제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희는 2010년 KBS 25기로 공채 코미디언으로 선발 돼 그 해 ‘개그콘서트’를 통해 데뷔했다. “앙대요” 등 다양한 유행어를 만들며 활약해 2010년 ‘KBS 연예대상’ 신인상을 수상하고, 2014년 ‘KBS 연예대상’ 코미디부문 여자최우수상을 수상하는 등 대중의 큰 사랑을 받았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