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文 지지층, 하인된 줄 몰라 측은"…서민 "文, 팬덤에 편승"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가 20일 오전 유튜브 안철수 채널에서 열린 '백신토크'에서 팬덤 정치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가 20일 오전 유튜브 안철수 채널에서 열린 '백신토크'에서 팬덤 정치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 지지층에 대해 "정치인의 이익을 챙겨주려고 하인이 된 줄 모르고 구천을 떠도는 것 같다"며 "측은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2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열린 '백신토크'에서 기생충학자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와 대담하던 중 "국민이 정치의 주인인데 오히려 반대가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 교수는 이들을 '팬덤'이라고 지칭하면서 "정치는 팬덤이 아닌 전 국민이 대상이어야 하는데 팬덤이 너무 강력하게 작동하니 대통령이 한심한 일을 해도 지지율이 절반은 나오는 것"이라며 "이러니 대통령이 대충 해도 되겠다는 생각을 해서 자기들 이익만을 위한 정치를 한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또 "스스로 진보 정권이라 자처하는지 모르지만 사실은 퇴보 정권"이라며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과거 정부가 구(舊)적폐인데 그렇게 보면 현재 정부는 신(新)적폐라고 할 수 있다"며 "구적폐가 빨갱이를 이야기했다면 신적폐는 친일파를 주장한다"고 언급했다. 
 
이에 서 교수는 "친일 프레임은 빨갱이 프레임보다 훨씬 강력한 적을 탄압하는 기제로 사용된다"며 "친일파를 이야기하고 토착왜구로 몰고 과거에만 집착하는 게 슬프다"고 공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가 20일 오전 유튜브 안철수 채널에서 열린 '백신토크'에서 팬덤 정치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가 20일 오전 유튜브 안철수 채널에서 열린 '백신토크'에서 팬덤 정치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서 교수가 "현 정권은 기생충보다 훨씬 못한 바이러스 단계"라고 하자 안 대표는 "난 바이러스 잡을 팔자"라고 맞장구치기도 했다. 
 
서 교수는 "국민 세금으로 일하는 정치인은 기생충과 같다"며 "기생충은 숙주인 사람에게 최대한 피해를 주지 않는데 이번 정부는 기생충보다 훨씬 못한 짓을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안 대표는 "현 정권이 부정부패 바이러스, 조폭 바이러스, 자뻑 바이러스에 심각하게 감염돼 있다"며 "옳고 그름을 따지는 대신 '우리 편이면 무죄'가 유일한 판단 기준"이라고 호응했다. 
 
안 대표는 자신이 개발한 컴퓨터 바이러스 백신 프로그램 'V3'를 상기시키면서 "정치 바이러스를 치료하기 위해 V4, V5를 만들어야겠다"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