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저력의 반·디·폰 업계, 3분기 ‘예상 밖 선방’…4분기는 불투명

국내 반도체·디스플레이·스마트폰 업계가 올해 3분기 ‘예상 밖 호실적’을 거둘 것으로 전망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악영향이 애초 우려보다 작았고, 시장 환경도 국내 반·디·폰 업계에 유리하게 돌아갔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다만, 4분기는 코로나19 재확산과 화웨이 변수 등으로 전망이 불투명하다.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연합뉴스

삼성전자 3분기 영업이익 10조원 돌파 전망  

2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올 3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7조7800억원) 대비 25~30%가량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금융정보업체인 에프앤가이드가 집계한 컨센서스(평균 전망치)는 20일 기준 매출액 63조6238억원, 영업이익 9조9057억원이다. 영업이익이 11조원을 넘길 것으로 보는 증권사도 있다. 메모리반도체 가격 하락과 대형 정보기술(IT) 업체의 주문 감소로 실적이 부진할 것으로 예상됐던 반도체 부문(DS)은 5조원 안팎의 이익이 기대된다. 코로나 특수를 본 지난 2분기 영업이익(5조4300억원)에 준하는 액수다. 문지혜 신영증권 연구원은 “3분기 메모리반도체 업황이 악화했지만 미국의 제재로 인한 화웨이의 부품 대량 확보 수요가 실적을 방어했다”고 분석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삼성 가전·모바일 부문도 깜짝 실적 예상  

삼성전자의 소비자가전(CE)과 IT·모바일(IM) 부문도 ‘깜짝 실적’이 예상된다. 북미와 유럽 시장에서 코로나19로 억눌렸던 TV·가전의 펜트업(Pent Up) 효과가 나타났고, 지난달 출시한 갤럭시 노트20 시리즈의 판매가 호조를 보이기 때문이다. 증권가에서는 CE 부문 영업이익은 2016년 1분기 이후 처음으로 1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내다본다. IM 부문은 4조원 안팎의 이익을 거둘 것으로 전망된다.  
SK하이닉스. 연합뉴스

SK하이닉스. 연합뉴스

SK하이닉스 '어닝 서프라이즈' 이어갈 듯  

SK하이닉스의 3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20일 기준 1조3838억원(에프앤가이드)이다.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한 전 분기(1조9467억원)보다 낮지만, 전년 동기 대비로는 150%가량 증가한 수치다. 3분기 들어 D램과 낸드플래시 가격이 동시에 하락했지만 8~9월 화웨이발(發) 주문이 몰리면서 실적 부진 우려를 씻어냈다. 
 

LG전자 '가전의 힘'으로 시장 예상 웃돌 전망  

LG전자 역시 시장 예상을 웃도는 실적을 발표할 것으로 기대된다. 에프앤가이드가 집계한 LG전자의 3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7740억원이다. 3개월 전 전망치(6303억원)보다 23% 상향됐다. 3분기 실적으로는 최대인 1조원에 육박하는 이익을 낼 것으로 전망한 증권사도 있다. 비대면 경제 효과로 TV와 프리미엄 가전, 신가전 판매가 증가한 것이 주요 원인이다. 특히 오랜 장마로 인한 건조기·제습기 판매와 코로나19에 따른 위생 가전 판매가 급증했다는 것이 증권가의 분석이다. 
LG트윈타워 입구에 LG 로고가 설치돼 있다. 뉴시스

LG트윈타워 입구에 LG 로고가 설치돼 있다. 뉴시스

LG디스플레이, 7분기 만에 흑자전환 기대  

디스플레이 업계는 TV 판매 증가와 패널 가격 상승 영향으로 모처럼 생기가 돌았다. 특히 LG디스플레이는 적자 폭을 대폭 줄이거나 7분기 만에 흑자 전환할 것으로 예상된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LG디스플레이의 3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소폭 적자(-73억원)지만, 5170억원의 손실을 낸 전 분기에 비하면 ‘깜작 호실적’으로 볼 수 있다. 박성순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은 “플라스틱 유기발광다이오드(POLED)의 수익성 개선과 액정표시장치(LCD) TV 개선, 패널 가격 상승, 광저우 공장 램프업(본격 양산) 등으로 3분기 흑자전환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삼성디스플레이 역시 3분기 3000억~4000억원의 이익을 낼 전망이다.  
 

반도체 가격 하락, 스마트폰은 아이폰12 영향  

3분기에 국내 반·디·폰 업계가 저력을 보여줬지만, 4분기 전망은 불투명하다. TV·가전 시장은 연말 성수기 진입과 블랙프라이데이 등 이벤트로 특수가 기대되지만, 심상찮은 유럽과 북미의 코로나19 재확산이 변수다. 반도체 업계는 가격 하락의 직접 영향권에 들면서 실적 부진이 예상된다. 또한 화웨이로의 반도체 공급이 끊기면서, 대체 수요처를 서둘러 확보하지 못하면 그만큼 실적이 줄 수 있다. 스마트폰 업계는 애플의 신작 아이폰12 시리즈 출시 영향으로 판매가 줄 가능성이 있다. 부품 재고를 대량 확보한 화웨이의 공백은 4분기에는 크지 않을 전망이다. 디스플레이 업계는 프리미엄TV 판매 호조와 애플의 아이폰12 출시, 패널 가격 상승세 등으로 양호한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김태윤 기자 pin2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