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호민 “난 기안84 만화 안본다…시민독재 발언은 실언” 사과

웹툰작가 주호민. 일간스포츠

웹툰작가 주호민. 일간스포츠

웹툰작가 주호민이 최근 웹툰을 둘러싼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히면서 ‘시민독재’라는 표현을 사용한 데 대해 사과했다.
 
그는 지난 18일 트위치에서 인터넷방송을 진행하던 중 “최근 웹툰 검열 사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네티즌의 질문에 “옛날에는 국가가 검열을 했는데, 지금은 독자가 한다. 시민 독재의 시대가 열린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발언은 최근 물의를 빚은 기안84의 ‘복학왕’을 옹호하는 것이라는 지적을 받았다.
 
주호민은 1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단어 선택이 신중하지 못했다”며 “시민 독재는 제가 조절하지 못해서 나온 실언이었고 사과한다”고 말했다. 또 자신의 발언이 최근 여성혐오라는 비난을 받고 있는 기안84의 ‘복학왕’과 삭의 ‘헬퍼’를 염두에 둔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많은 분이 오해하는데 두 작가의 만화를 보지 않는다. 그것 때문이 아닌 전반적인 분위기에 대한 얘기였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자신이 이같은 발언을 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과거 한 신인작가가 일진이 애들을 괴롭히는 만화를 그렸는데 댓글에 ‘어떻게 이런 걸 그릴 수 있냐’는 댓글이 달렸고, 작가가 ‘나중에 일진들이 참교육을 당해 갱생하는 내용’이라며 해명했다는 것이다. 그는 “갱생하는 내용을 그리려면 나쁜 걸 그려야 한다. 그런데 (독자들이) ‘어떻게 이런 그림을 그리냐’고 하니 작가가 위축이 돼 ‘사실은 제가 이렇게 그리려 했다’며 뒷내용을 말했다. 그게 되게 이상해 보였다”고 부연했다.
 
주호민은 “이런 상황이 심해지고 있다. 웹툰뿐 아니라 웹소설·예능도 마찬가지고 꽤 됐다”며 “꽤 오랫동안 진행된 것에 대한 우려를 표한 것이고 제가 (시민 독재라는) 과격한 단어를 사용했다. 죄송하다”고 다시 사과했다.
 
그는 또 자신의 발언을 정치적으로 해석한 비난에는 선을 그었다. 그는 “정권과 상관없이 진행된 것”이라며 “그렇게 연결되는 것이 이해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정치 성향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그는 2012년 딴지일보 달력에 그린 그림에 대해서도 사과했다. 당시 그는 천안함 음모론 중 하나인 ‘인간 어뢰설’을 그림으로 그려 사건을 희화해 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에 대해 그는 “당시에는 천안함 폭침을 두고 음모론이 팽배했다. 인간어뢰설도 있었고, 그래서 이걸 희화화한 것”이라며 “저는 딴지일보 독자였고 그쪽에서 일을 하다 보니 그걸 그렸는데 결과적으로는 북한이 한 게 맞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제가 완전히 틀린 것이다. 그 점에 있어서는 정말 큰 사과를 드린다. 뭐 할 말이 없다”고 인정하고 사과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