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금폭탄전 '증여막차' 탔다…강남 아파트 거래 절반이 증여

서울 아파트 거래 중 증여 비중이 지난달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남산 N서울타워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연합뉴스

남산 N서울타워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연합뉴스

20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전체 거래 건수(1만 2277건) 가운데 증여 건수는 2768건으로 그 비중이 22.5%에 달했다.  
 
이는 2006년 관련 통계가 집계된 이래 역대 최고치다.  
 
증여 건수가 올해 들어 가장 많았던 지난 7월(3362건) 증여 비중은 13.9%였다. 한 달 새 증여 건수는 줄었지만, 비중은 8.6%포인트 늘었다.  
 
구별로 보면 송파구(45.1%), 강남구(43.9%), 서초구(42.5%), 용산구(33.9%), 강동구(30.2%), 영등포구(27.4%) 순으로 증여 비중이 높았다.  
 
고가 아파트가 많은 강남권의 평균 증여 비중은 지난 한 달간 43.8%를 기록했다.  
 
부동산 세법 개정안이 지난달 국회를 통과하면서 강남을 중심으로 '막차 증여'가 빠르게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7·10대책에서 다주택자 종합부동산세 최고 세율을 3.2%에서 6.0%로 대폭 인상하고 양도세율도 올렸다.  
 
일정 가액 이상을 증여하는 경우에도 취득세율을 12%까지 적용하는 지방세법 개정안도 내놨다.  
 
아울러 지난달 법인의 아파트 매각 비율도 늘었다.  
 
지난달 전국 법인 아파트 매도 건수는 4987건으로, 전체 거래의 8.4%에 해당한다.  
 
지난 6월 6.0%에서 7월 8.1%로 2.1%포인트 증가했고, 이어 지난달에도 0.3%포인트가량 상승한 셈이다.  
 
이 또한 세부담 완화를 위한 자구책으로 해석된다.  
 
정부는 법인이 투기 목적으로 주택을 매수·보유한다는 지적이 이어지자 6·17대책에서 법인의 부동산세 부담을 강화했다.  
 
내년 6월부터는 법인 소유 주택에 대한 종부세율이 2주택 이하는 3%, 3주택 이상 또는 조정대상 지역 내 2주택은 4%로 각각 인상되고, 기존 종부세 6억원 공제도 폐지된다.
 
법인 소유 주택을 처분할 때 양도차익 부과세율도 인상된다.  
 
같은 맥락에서 법인의 아파트 신규 취득은 줄었다.  
 
지난달 법인의 아파트 취득 건수는 총 1164건으로, 지난 7월(4330건) 대비 73.1% 급감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