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0분 만에 코로나 감염 확인한다···국내 연구진 진단법 개발

SENSR의 개략도 [사진 포스텍]

SENSR의 개략도 [사진 포스텍]

30분 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의 감염 여부를 정확히 알 수 있는 진단법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포스텍 연구진, 신종 전염병 RNA 진단법 개발…PCR 수준 정확도

포항공대(포스텍)는 화학공학과 이정욱·정규열 교수 등 공동연구팀이 바이러스 리보핵산(RNA) 서열을 바탕으로 30분 안에 코로나19를 진단할 수 있는 'SENSR 기술'을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검체를 채취해 진단을 시작하면 코로나19 RNA가 있는 경우에만 반응을 일으켜 형광으로 표시된다.
 
현재 코로나19 진단에 활용되는 PCR 분자진단법은 다른 검사법에 비해 정확도가 높다는 장점이 있지만 빠른 검사가 필요한 현장에서 사용하는 데는 한계가 있었다. 바이러스를 추출·정제하는 준비과정에서 시간이 길게 소요되고, 숙련된 전문가와 고가 장비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이번에 개발된 기술은 이러한 PCR의 한계를 보완해 줄 수 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연구팀이 환자 샘플을 검사한 결과 30여분 만에 코로나19 원인인 'SARS-CoV-2' 바이러스 RNA를 검출했다. 기술이 도입되면 향후 환자를 이송하는 과정에서 바로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도 있게 된다. 포항공대는 "중앙집중화된 현재의 진단 체계를 보완해 코로나19에 더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를 토대로 향후 다른 감염병이 유행하더라도 신속한 대처가 가능하다. 연구팀은 5가지 병원성 바이러스와 박테리아 RNA를 검출해 실험한 결과, 코로나19 외에도 다양한 병원균 검출에 활용할 수 있음을 입증했다. 이정욱 교수는 “이 기술은 RNA를 정확하게 검출할 수 있는 기술로 환자의 검체에서 별도의 처리 없이도 감염 여부를 진단할 수 있는 빠르고 간단한 방법”이라며 “앞으로 코로나19 외에 다른 새로운 전염병이 나오더라도 1주일 이내에 이에 대한 진단키트를 설계하고 제작할 수 있어 미래의 전염병에도 대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네이처 바이오메디컬 엔지니어링에 지난 18일(현지시간) 게재됐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