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덕흠, 내일 '피감기관 공사수주' 의혹 직접 해명한다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 뉴스1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 뉴스1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이 국회 국토위에 속해 있으면서 가족 명의의 건설회사를 통해 피감기관들로부터 거액의 공사를 편법 수주했다는 의혹에 대해 오는 21일 직접 해명에 나선다. 
 
박 의원 측 관계자는 20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내일 오후 2시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라며 "그동안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 상세한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1000억원 이상의 공사 수주와 관련 "경쟁 업체들이 얼마든지 문제를 제기할 수 있는 100% 공개입찰이었다"는 반박 입장을 낼 것으로 보인다. 
 
그는 백지신탁한 건설회사 주식이 수년째 처분되지 않은 데 따른 이해충돌 논란, 대한전문건설협회 회장 당시 골프장 고가 매입에 따른 배임 의혹 등도 해명할 계획이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박 의원이 소명하면 그 내용을 검증해보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은 이미 박 의원을 국토위에서 환노위로 사보임 조치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