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허창수 전경련 회장, 스가 신임총리에 “한일 기업인 왕래 기대”

허창수 전경련 회장이 스가 요시히데 신임 일본 총리에게 보낸 영문 축하 서한 일부. 사진 전경련

허창수 전경련 회장이 스가 요시히데 신임 일본 총리에게 보낸 영문 축하 서한 일부. 사진 전경련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회장이 스가 요시히데 신임 일본 총리에게 축하 서한을 보내고 양국관계 개선 기대를 전했다.
 
허 회장은 18일 보낸 서한에서 “세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제위기를 겪고 있지만 스가 총리가 그간 여러 분야에서 쌓아 온 경험과 연륜을 바탕으로 일본을 둘러싼 내외의 어려움을 극복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적었다.
 
특히 한일관계와 관련해 “과거사를 둘러싼 견해 차로 한일관계가 원활하지 않고, 코로나19 확산으로 인적교류가 막혀 더 멀어졌지만 신임 총리 취임을 계기로 한일관계가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하기 바란다”고 했다. 이어 “상호 입국제한이 풀려서 고통받는 양국 기업인의 왕래가 원활해지기 바라며, 양국 교역·투자가 확대될 수 있도록 신임 총리가 더 노력해 주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허 회장은 “전경련은 한일 관계의 굴곡 속에서도 정경 분리원칙에 따라 경단련 등 일본 경제계와 경제협력 강화 노력을 계속해 왔으며, 앞으로도 경단련 공동 한일재계회의를 통해서 양국관계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전경련과 일본 경제단체연합회(경단련)는 1983년 제1회 회의를 개최한 이래 지난해까지 교차 방문 형식으로 총 28회의 회의를 이어왔다. 올해 개최 예정이던 제29회 회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연기돼 내년 서울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