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면 형제에 줄잇는 온정…후원금 수천만원, 이렇게 전달된다

지난 14일 오전 11시 16분쯤 인천시 미추홀구의 한 빌라 건물 2층에서 불이 나 중상을 입은 초등학생 형제가 살았던 집. [미추홀소방서]

지난 14일 오전 11시 16분쯤 인천시 미추홀구의 한 빌라 건물 2층에서 불이 나 중상을 입은 초등학생 형제가 살았던 집. [미추홀소방서]

단둘이 끼니를 해결하려다 불을 내 중화상을 입은 인천 초등학생 형제를 돕고 싶다는 온정의 손길이 이어지는 가운데 후원금을 전달하는 과정에 관심이 쏠린다.
 
20일 미추홀구에 따르면 이들 형제에 대한 지정 기부를 받는 곳은 사단법인 학산나눔재단이다. 인천 초등생 형제 사연이 알려지면서 미추홀구청 등에는 후원문의가 잇따랐다. 관할 지자체는 미추홀구 내 지역재단 학산나눔재단으로 안내했다. 현행법상 지방자치단체는 기부·금품 모집을 할 수 없기 때문이다. 재단은 기획재정부 승인을 받아 지정 기부금 신청을 받을 수 있는 단체다.
 
재단은 지난 16일부터 홈페이지에 ‘화재 형제 지정 기부 안내문’을 올려 후원을 받기 시작했다. 지정 기부금 신청이 이어지면서 19일 오전 기준 시민 140명으로부터 3000만원 이상의 기부금이 모였다. 재단 관계자는 “주말에도 기하급수적으로 지정 기부가 늘어나고 있다”며 “실명 기부가 대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재단에 따르면 지정기부금이 모이면 미추홀구청 아동관리부서에서 기부금 사용 용도에 관한 의견을 제시한다. 재단은 나눔 위원회를 열고 구청 제시안을 토대로 기부금 집행 방식 등을 토의한다. 나눔 위원회는 재단 내부인사 3명과 외부기관 인사 2명 등 나눔 위원(배분위원) 5명으로 구성된다. 공정성을 기하기 위해서다. 나눔 위원회에서 결정이 나면 후원금을 집행한다. 재단 측은 지정 기부 의사를 밝힌 이들 중 대부분이 형제의 치료비로 써달라고 부탁한 만큼 지정 기부금을 화재 피해 아동의 치료비로 먼저 쓰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신체적 학대뿐만 아니라 방임 아동 및 정서학대 피해 아동에 보호조치를 강화하기 위해 아동학대 처벌 강화 전담팀을 만들 계획이다. 양형기준 및 피해아동보호명령 강화 등을 제안해 법원과 협의할 방침이다.
 
앞서 인천아동보호전문기관은 인천가정법원에 초등생 형제에 대해 피해아동보호명령을 청구했다. 인천가정법원은 지난달 27일 형제의 어머니에 1주일에 한 번씩 6개월 동안 상담, 초등생 형제는 12개월 동안 상담하라는 상담위탁 처분을 내렸다. 법원은 “정신과 전문의 등 진단을 거쳐 당시에 적절하다고 판단되는 상담과 치료위탁 처분을 한 것”이라고 밝혔다. 허종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아동보호 전문기관의 의견을 법원이 인정하지 않았던 측면이 있다”며 “학대 문제에 대해 복지부와 사법부 간 정책적 협의가 필요해 보인다”고 밝혔다.
 
심석용 기자 shim.seok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