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8개월 뭉개다 추석전 끝낸다? 검찰내 말나오는 秋아들 수사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후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후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추미애 장관 아들 '군 휴가 미복귀 의혹' 수사팀이 이용호 게이트, 국무총리실 민간인사찰 사건의 선례를 반복해서는 안 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검찰 안팎에서 서울동부지검 수사팀이 꼬리자르기식으로 수사를 성급하게 마무리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사그라지지 않는 상황에 대한 우려다.  
 
20일 검찰 내부에서는 추 장관 아들 서모씨 사건이 추석 연휴 전 마무리될 것이라는 말이 벌써 나온다. 고발 이후 8개월간 뭉개던 수사팀이 갑자기 속도를 내자, 수사를 서둘러 끝내기 위한 수순 아니냐는 것이다. 이를 두고 검찰 일각에서는 권력 수사를 대충 덮었다 여지없지 재수사 논란에 휩싸였던 이용호 게이트와 국무총리실 민간인 사찰 사건사례가 반복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이용호 비호한 검사들 줄줄이 옷 벗어  

이용호 게이트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국민의 정부에 막대한 타격을 입힌 사건이다. 2001년 검찰 전·현직 최고위급 간부들이 주가조작에 연루된 이용호 G&G그룹 회장을 비호했다는 의혹이 터졌다. 같은 해 12월 차정일 특별검사팀이 출범해 사건에 연루된 신승남 당시 검찰총장의 동생 신승환씨와 이형택 전 예금보험공사 전무 등 김 전 대통령의 주변 인사들을 줄줄이 구속했다. 
 
게이트 여파로 임휘윤 전 부산고검장, 임양운 전 광주고검 차장, 이덕선 전 군산지청장 등 검찰 간부들이 옷을 줄줄이 벗었다. 동생이 구속되자 신 전 총장은 보장된 임기를 채우지 못한 채 낙마했다. 후임에 이례적으로 검찰 외부인사였던 이명재 변호사가 임명됐다.  
 
차정일 특별검사가 2002년 이용호게이트 수사결과에 대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중앙포토]

차정일 특별검사가 2002년 이용호게이트 수사결과에 대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중앙포토]

민간인 사찰사건, 부실 논란으로 연거푸 재수사    

이명박 정부 시절 발생한 국무총리실의 민간인 사찰 사건은 부실 수사 논란으로 사건 수사가 세 차례나 반복됐다. 2008년 민간인인 김종익씨가 이 대통령을 비판하는 영상을 온라인에 올리자, 국무총리실 소속 공직윤리지원관실은 김씨를 불법 사찰했다. 검찰은 세 차례에 걸쳐 수사했지만, 청와대의 개입 여부 등을 확인하지 못했다는 점에서 아직도 부실수사 지적을 받고 있다. 지난해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소극적인 수사로 정치권력을 보호하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지적했다. 연루 의혹이 있는 청와대 관계자들에 대한 직접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점도 문제라고 봤다.
송찬엽 서울지검 제1차장 검사가 2012년 국무총리실 민간인 불법사찰 의혹 재수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중앙포토]

송찬엽 서울지검 제1차장 검사가 2012년 국무총리실 민간인 불법사찰 의혹 재수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중앙포토]

 

"어떤 결과로도 중립성 시비 피하기 어려워"

동부지검 수사팀이 조만간 수사결과를 발표하면 자칫 이 두 사건에 버금가는 후폭풍 발생도 예상된다. 한 현직 검사는 "늑장 수사 논란에 조서 누락 의혹까지 제기되면서 검찰이 어떤 결과를 내놓아도 정치적 중립성 시비를 피하기 어렵게 됐다"고 말했다.   
 
수사팀은 사건 고발 8개월만인 지난 13일 서씨를 소환 조사했다. 추 장관 부부 중 한 명이 국방부 민원실에 직접 전화를 걸어 휴가 연장을 문의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당시 통화 녹취 파일이 군 메인 서버에 남아 있는 것으로 밝혀지자 지난 15일 뒤늦게 이를 확보하기 위한 국방부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씨가 소속됐던 부대 관계자들로부터 "추 장관 보좌관으로부터 당시 서씨 휴가 관련 전화를 받았다"는 진술을 받고도 조서에선 누락한 의혹도 해소되지 않고 있다. 검찰 고위 간부는 "일선 검사들도 수사 결과에 대한 기대가 낮다. 수사팀은 공정성 논란을 자초한 만큼 의혹 해소를 위해 사활을 걸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유진 jung.yoo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