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순경 채용 시험장 '문제 유출' 일파만파…경찰 "확인 중"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입구 자료사진. 연합뉴스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입구 자료사진.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등지에서 19일 순경 채용 필기시험 중 문제가 미리 유출됐다는 글과 함께 사진이 올라와 논란인 가운데, 경찰청이 직접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다.
 
이날 경찰에 따르면 순경 채용 필기시험은 전국 94곳 시험장에서 진행됐다. 총 2735명을 선발하는 시험에 5만 1419명이 몰려 경쟁률 18.8대 1을 기록했다. 
 
그러나 시험이 종료된 직후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등 온라인상에서 필기시험 일부 문제가 유출됐다는 성토성 글이 다수 올라왔다. 필기시험 선택과목인 '경찰학개론' 9번 문제가 잘못 출제됐는데, 일부 시험장에서 감독관 등이 정정된 문제를 칠판에 써 놓았다면서다.
순경 채용 필기시험이 시행된 19일 오전,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시험 시작 직전 문제가 유출됐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확인에 나섰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순경 채용 필기시험이 시행된 19일 오전,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시험 시작 직전 문제가 유출됐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확인에 나섰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문제는 정정된 문제를 칠판에 적은 시점이 휴대폰이나 관련 소지품을 제출하기 전이었다는 점이다. 일부 수험생들 사이에서는 수험서에서 해당 문제를 찾아보거나 휴대폰을 이용해 칠판에 적힌 문제를 미리 찾아볼 수 있었다는 주장이 나오며 형평성 논란이 이어졌다.
 
포털사이트 네이버 카페 중 24만여명이 회원으로 가입돼 있는 '경찰공무원을꿈꾸는사람들'(경꿈사)에는 이날 오전 한 수험생이 칠판을 찍은 사진이 올라오기도 했다. 사진 속 칠판에는 ''경찰관 직무집행법' 및 '위해성 경찰장비의 사용기준 등에 관한 규정'상 경찰장비의 사용에 대한 설명으로 가장 적절한 것은?'이라고 쓰여 있다. 해당 문제의 변경 전 내용은 ''경찰관 직무집행법'상 경찰장비의 사용에 대한 설명으로 적절한 것은?'이다.
 
이에 사진 속 수험생은 "지금 필기 다 볼 수 있는데 저 문제는 그냥 주는 문제"라고 말하기도 했다. 칠판을 촬영한 시간은 이날 오전 9시 2분께로 추정된다.
 
이에 경찰청 관계자는 "관련 내용에 대해 사실 확인 중"이라며 "문제 유출 여부를 확인한 뒤 추후 조치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