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해 현장 간 이낙연 “靑, 정세균 총리에 상황 전달할 것”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오후 전남 구례군 양정마을을 찾아 호우피해를 입은 한우사육농가 농민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오후 전남 구례군 양정마을을 찾아 호우피해를 입은 한우사육농가 농민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집중 호우로 피해를 본 전남 구례 수해 현장을 찾아 “보상이 따르려면 법적 판단이 있어야 하는데, 여러분의 편에 서서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전북 남원, 전남 구례, 경남 하동 등 침수 피해 지역을 방문했다. 전남 구례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주민들은 “수해가 발생한 지 42일이 지났는데, 조사가 제대로 안 이뤄진다”고 국정 조사와 정치권의 대책을 요청했다.
 
이 대표는 “정부 조사에 대한 깊은 불신이나 의심을 충분히 이해한다”며 “(조사를 위해) 어떤 방법이 좋을지에 대해 저희에게 판단을 맡겨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3가지 대책을 내놓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먼저 현행 제도하에서 최대한 피해 복구를 할 수 있도록 연구하겠다. 두 번째로는 정기 국회 동안 제도를 바꾸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현재 재난피해 제도는 피해 보상이 아니라 복구 지원에 맞춰 있어 지원이 많이 부족한데, 사유 재산 피해를 더 많이 도울 방법을 연구하겠다”고 했다. 이어 “세 번째는 보상인데, 보상이 따르려면 법적 판단에 시간이 걸리고 다툼이 생긴다. 그 문제에 대해 여러분의 편에 서서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가 19일 오후 전남 구례군 구례읍 5일시장을 방문, 피해 상인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뉴시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가 19일 오후 전남 구례군 구례읍 5일시장을 방문, 피해 상인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뉴시스

 
주민들의 국정 조사 요구에 대해선 “국회에 가면 모든 게 정치가 된다. 국정조사를 한다고 해서 빨라지지 않을 수 있다”며 “여러분의 요구를 거절하는 게 아니라 저희에게 맡겨달라고 말 드리는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허투루 땜질해서 넘어갈 문제가 아니란 것을 정세균 국무총리와 청와대에 충분히 전달하고, 조사에 흡족하지 않은 부분이 있으면 국회에서 바로 보완할 방법을 찾겠다”라고도 했다.
 
이 대표는 이날 하동 화개장터를 방문해, 복구 상황을 점검하고 상인들을 만나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윤상기 하동군수가 피해 및 복구 현황을 보고했고, 이 지역이 지역구인 하영제 국민의힘 의원도 섬진강유역환경청 신설을 요청했다. 이 대표는 “전국의 소하천 정비가 필요한 데, 건의한 내용을 검토해보겠다”고 했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