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장실 불법촬영에 "살려주세요"…범인 도주 막은 시민들



[앵커]

30대 태국인, 현장서 붙잡혀…불법 촬영 혐의 입건



남녀공용 화장실에서 한 여성이 불법 촬영 피해를 입었습니다. 범인은 외국인 남성이었는데요. 바로 현장에서 붙잡혔습니다. 피해자의 비명 소리를 듣고, 주변에 있던 시민들이 달려와 준 덕분이었습니다.



정재우 기자입니다.



[기자]



[불법 촬영 피해자 : '찰칵' 소리가 나 가지고 보니까 (찰칵 소리가 났어요?) 핸드폰이 이렇게 있는 거예요.]



불법 촬영이 일어난 건 지난 17일 저녁입니다.



고양시 상가의 남녀공용 화장실에서 한 여성의 비명이 소리가 들렸습니다.



화장실 위쪽에서 자신을 찍는 카메라를 발견한 겁니다.



그러자 상가에 있던 다른 시민들이 나섰습니다.



범행 현장을 기록하고, 



[불법 촬영 피해자 : 저 사람이 사진 찍었어요. (네?) 저 아저씨가…]



[목격자 : 옆에 음식점에서 밥 먹고 있었는데 피해자분께서 소리 지르시면서… 저는 촬영을 하고, 제 친구는 신고를 했어요.]



범인이 도망가지 못하도록 막은 후 핸드폰을 넘겨받아 경찰에 전달했습니다.



범인은 30대 태국인이었습니다.



[권혁하 (경기 고양시) : 자기는 그런 사진 촬영을 한 적이 없다. 나는 모른다고 얘기하길래, 학생이 놀라서 울고 살려달라고 했으니까. 가면 안 된다, 기다려…]



범인은 "미용실에 머리를 자르러 왔을 뿐"이라면서 부인했지만 이후 불법 촬영한 것을 인정했습니다.



경찰은 범인을 불법 촬영 등의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JTBC 핫클릭

잇단 '교사 몰카범' 나왔는데…하나 마나 '긴급점검'? 지하철 안에서 여성 신체 몰래 촬영한 공무원 덜미 여자 화장실 불법 촬영하던 해경 적발…직위해제 조치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