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태경 "조국·추미애 뻥긋 않던 이재명, 약자엔 조폭처럼 가혹"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왼쪽)과 이재명 경기지사. [중앙포토]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왼쪽)과 이재명 경기지사. [중앙포토]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19일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강자에겐 약하고 약자에겐 강한 전형적인 강약약강(强弱弱强)”이라고 비판했다.
 
한국조세재정연구원의 지역화폐 보고서를 맹비난한 이 지사를 지적한 것이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국과 추미애 장관 문제에 입도 뻥긋 않던 이 지사가 힘없는 연구기관은 쥐잡듯이 적폐몰이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강자인 친문권력에겐 한없이 조아리고 약자들 비판엔 조폭처럼 가혹하다”며 “강자에겐 약하고 약자에겐 강한 전형적인 선택적 분노”라고 일갈했다.
 
이 지사가 여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것을 겨냥한 하 의원은 “여권의 유력 주자가 자신의 정책에 맞지 않다고힘 없는 연구자들 적폐몰이 하는 것도 참 치졸하다”며 “자신의 정책이 올바르고 자신 있다면 도민들이 알아서 판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이 지사는 약한 사람들 그만 괴롭히라”며 “불공정한 권력에 엄정한 메스를 들이대길 바란다”고 충고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앞서 이 지사는 지난 18일 지역화폐의 역효과에 대한 보고서를 낸 한국조세재정연구원에 대해 “특정집단의 이익을 옹호하고 정치에 개입하는 것이라면 이는 보호해야 할 학자도 연구도 아니며 청산해야 할 적폐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희대의 포퓰리스트’라는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의 비판에 대해서는 “지역화폐보다 더 진보적인 기본소득을 제1정책으로 채택한 후 하위소득자에만 지급하는 짝퉁 기본소득으로 만든 국민의힘은 희대의 사기집단”이라고 힐난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