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1일 2설전…윤희숙엔 "숨지말라" 장제원엔 "X 묻은 개"

이재명 경기도지사.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 뉴스1

 
이재명 경기지사가 19일 자신을 비판한 국민의힘 의원들과 잇따라 설전을 벌였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장제원 의원을 겨냥 “저는 국민의힘에도, 장 의원에게도 사감이 없고, 사적 분노를 표출한 적 없다”며 “국민의 종(공복)들이 국민을 속이고 빼앗고 능멸하는 것에 대해 같은 공복으로서 공적 분노를 가지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전날 국민의힘을 겨냥, “제가 희대의 포퓰리스트라면, 지역화폐보다 더 진보적인 기본소득을 제1정책으로 채택한 뒤 하위소득자에만 지급하는 ‘짝퉁 기본소득’으로 만든 국민의힘은 희대의 사기 집단”이라고 비난했었다. 이에 대해 장제원 의원이 “자신을 향한 비판에 분노조절 하나 제대로 못 하면서 어떻게 다원화된 국민의 요구를 아우르겠느냐”고 비판하자 이날 장 의원을 향해 재반박 글을 쓴 것이다.
 
이 지사는 “실시간으로 벌어지는 재산 은닉과 1000억 원대 직무 관련 의심거래는 모르는 체하면서, 극 소액의 형식적 문제를 침소봉대해 ‘x 뭍은 개가 겨 묻은 개 나무라듯’하는 귀당 인사들에겐 뭐라 하시겠느냐”며 “저에게 분노조절 말씀을 하시기 전에 김종인 대표님께 국민 능멸로 이해되는 ‘국민 돈맛’ 발언 사과 요구부터 하라”고 했다. 앞서 김 위원장이 지난 10일 국회의장, 여야 대표 회동에서 재난지원금과 4차 추가경정예산을 놓고 “국민은 한 번 정부의 돈에 맛을 들이면 떨어지려고 하지 않는다”는 취지로 한 발언을 언급했다.
 
장 의원은 곧바로 반박 글을 올렸다. 장 의원은 “상대가 좀 과한 표현을 했다고, 더 과하게 돌려줘야만 직성이 풀리는 게, 소인배의 모습이지 군자의 모습은 아니지 않으냐”냐며 “감정적 대응과 공적 분노를 구별하라”고 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의 ‘돈맛’ 발언에 대해서는 제가 민주당 분들보다 더 강하게 비판했다. 검색해보라”고 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이 지사는 이날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과도 설전을 벌였다. 앞서 ‘지역화폐의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가 없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낸 조세재정연구원(조세연)을 이 지사가 비난하자, 윤 의원이 “전문가 분석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지자체장이 전문가를 비난하고 위협한다”고 비판했다.
 
이에 이 지사는 페이스북에 “언론 뒤에 숨어서 불합리한 일방적 주장만 하지 마시고, 국민 앞에서 당당하게 논쟁하자”고 윤 의원에게 공개토론을 제안했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