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폐암 김철민, 구충제 복용 중단 "암 못죽이고 간수치 높아졌다"

사진 개그맨 김철민 페이스북

사진 개그맨 김철민 페이스북

 폐암 말기 투병 중인 개그맨 김철민(53)이 동물용 구충제 복용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 9월부터 동물용 구충제인 '펜벤다졸'을 복용해왔다.
 
김철민은 18일 'SBS 8시 뉴스'에 출연해 구충제 복용을 중단한 사실을 알렸다. 그는 "5월에 검사했는데 간 수치가 점점 높아져서 100 정도가 넘었더라 원래 간 수치는 정상이었다"며 "구충제가 암을 죽이지 못했는데, 통증에는 도움을 줬지만 그때뿐이었다"고 말했다.
 
김철민은 19일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구충제 복용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그는 "저는 실패했지만 꼭 성공하는 분들이 나왔으면 좋겠다. 그동안 제 도전을 응원해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지난해 폐암 말기 소식을 알린 김철민은 펜벤다졸을 이용한 치료법에 도전하겠다고 밝혀 화제가 됐다. 당시 유튜브 등에서는 미국의 한 폐암 말기 환자가 펜벤다졸을 먹은 후 완치 판정을 받았다는 내용이 확산했다.
 
이에 당시 대한의사협회(의협)는 구충제를 무분별하게 복용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의협은 "현재까지 사람을 대상으로 항암효과에 대한 임상적 근거가 없다. 안전성도 확인되지 않았기 때문에 복용을 권장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국립암센터도 펜벤다졸의 항암효과와 관련해 "펜벤다졸은 항암 신약으로서의 효용성에 대한 과학적 근거가 없다고 결론 내렸다"며 "펜벤다졸의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은 상황에서 사람을 대상으로 하는 임상시험을 하는 것은 연구 윤리에 어긋나는 행위"라고 밝혔다.
 
김철민은 그동안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 및 방송에서 펜벤다졸을 먹고 상태가 좋아졌음을 밝히기도 했으나, 결국 그는 복용을 중단했다.
 
최근 김철민은 암세포가 목뼈로 전이돼 경추 교체 수술을 받았다고 밝히기도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