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소도 안 된 김홍걸 신속 제명에…野 "윤미향은 왜 놔두나"

더불어민주당이 18일 김대중 전 대통령의 아들 김홍걸 의원을 제명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18일 김대중 전 대통령의 아들 김홍걸 의원을 제명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3남 김홍걸 의원을 18일 제명하기로 하자, 야당에선 “재판에 넘겨진 윤미향 의원은 왜 놔두느냐”는 비판이 나왔다.
 
배현진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18일 논평에서 “김 전 대통령의 아들도 의혹만으로 당 제명이 됐는데, 범죄사실이 확인돼 재판에 넘겨지기까지 한 윤미향은 왜 모르쇠인가”라며 “윤미향은 여전히 건재하다” 꼬집었다. 그러면서 “당 명부에서 이름만 빼고 계속 같은 편인 게 무슨 징계이며 윤리 감찰이냐”며 “진정 반성한다면 김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회부해 의원직 제명토록 하고, 윤미향도 동시 회부해 의원직을 박탈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근식 경남대 교수(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는 이날 페이스북에 “김홍걸은 검찰 수사도 안 받고 기소도 안 됐는데 너무 신속한 제명 결정”이라며 “이 정도의 추상같은 엄정함이라면 사기와 횡령으로 기소된 윤미향, 선거법 위반으로 1심 법정 구속된 김경수는 더 신속하게 제명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적었다. 이어 “소명할 기회도 안 주고 속전속결로 DJ 아들만 콕 집어 제명하는 데는 무언가 말 못한 이유가 있나 보다”라며 “(윤미향 등) 죄질이 의심스러운 의원들도 형평성에 맞춰 제명하든가 설명하든가 해달라”고 했다.
 
17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참석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오종택 기자

17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참석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오종택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같은 날 “김홍걸 의원은 그리스도다. 추미애의 죄를 대속(代贖ㆍ죄를 대신 속죄한다는 의미)하기 위해 잘렸다”며 “3일 후에 부활할 테니 너무 걱정하지 말라”고 페이스북에 썼다.
 
민주당은 18일 긴급 당 최고위원회를 열고 최근 재산 허위신고 의혹에 휩싸인 김 의원에 대해 제명을 의결했다. 김 의원은 지난 총선 후보자 재산 신고에서 아파트 분양권 한 채(올 2월 기준 12억3500만원)를 누락했다. 김 의원에 대한 최종 제명은 민주당 의원 총회에서 소속 의원 절반 이상의 동의를 거쳐 확정된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