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챗, 20일부터 미국서 사용 금지… 다운로드 순위는 도리어 급등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0일부터 미국 내에서 틱톡과 위챗 사용을 제한하기로 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0일부터 미국 내에서 틱톡과 위챗 사용을 제한하기로 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20일(현지시간)부터 중국 모바일 메신저 애플리케이션(앱) 위챗의 사용을 금지한다. 이 때문에 도리어 위챗에 대한 관심은 커지고 위챗 다운로드 횟수도 급증하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위챗이 애플의 앱스토어에서 18일 기준 가장 많이 설치된 앱 100위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위챗이 앱스토어 순위 500위 내로 진입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전까지는 1000~1500위권을 오르내렸다. 
 
20일 사용 제한을 앞두고 미국 언론에서는 위챗과 관련한 다양한 뉴스를 쏟아내고 있다. CNN은 위챗 금지의 범위에 대한 기사 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위챗 금지가 미국 내 중국인 커뮤니티에 미치는 파장을 다뤘다. 이 같은 관심으로 인해 위챗에 대한 일반의 주목도가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
 
이날 미국 상무부는 "중국 공산당에 사용자들의 정보가 전달된다"며 국가안보를 들어 20일부터 미국에서의 위챗 사용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중국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의 설치 및 업데이트도 제한한다고 발표했다. 다만 미국 외 지역에서는 이번 조치에 적용받지 않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위챗은 카카오톡과 유사한 기능의 메시지 서비스다. 문자 메시지에서 시작해 결제, 쇼핑 등 기능이 추가되며 발전했다. 
 
10대를 핵심 사용자로 삼고 있는 동영상 플랫폼 틱톡은 미국에서도 인기가 높다. 애플 앱스토어에서 4위를 지키고 있다. 미국 소프트웨어 기업 오라클과 지분 인수 협상을 벌이고 있다. 20일 사용 제한 전에 앱을 설치한 사업자는 11월 12일까지 사용할 수 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